원희룡, 추석 앞두고 국토 최남단 마라도 민생행보
원희룡, 추석 앞두고 국토 최남단 마라도 민생행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제주지사가 25일 국토 최남단 마라도를 방문, 해녀와 파출소 관계자를 만나 격려했다.
원희룡 제주지사가 25일 국토 최남단 마라도를 방문, 해녀와 파출소 관계자를 만나 격려했다.

 

원희룡 제주지사가 25일 추석명절에 앞서 우리나라 최남단 마라도를 방문해 주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지역 특산품을 홍보하는 등 민생 행보에 나섰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첫 행보로 마라도 제주 해녀들의 해양쓰레기 정화활동 현장을 찾아, 어업활동 중에 겪고 있는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현재 마라도에는 총 6명의 현직 해녀들이 활동하고 있으며, 한 달에 1번 마라도 해양쓰레기 정화활동을 펼치고 있다.

해녀들은 “8월은 소라 산란기인데 관광객들과 방문 도민들이 어린 소라들을 채취하고 있어서, 해녀들의 생계가 위협받고 있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원 지사는 “행정에서 해산물 종폐 사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며 소라 어획량 증가를 위해 “해산물 종폐 사업이 잘 추진될 수 있도록 더 관심을 가지겠다”고 답했다.

원 지사는 이후 보건소, 경찰서 등 유관기관을 잇따라 방문해 업무 현황을 점검하고, 마라도에 상주하고 있는 직원들을 만나 격려했다.

원희룡 제주지사가 25일 국토 최남단 마라도를 방문, 해녀와 파출소 관계자를 만나 격려했다.
원희룡 제주지사가 25일 국토 최남단 마라도를 방문, 해녀와 파출소 관계자를 만나 격려했다.

 

원 지사는 마라도치안센터를 방문해 센터 내 인원 운영 현황 및 근무환경을 확인하고, 마라도 근무 중에 개선할 사안이 있는지 체크했다.

경찰관들은 원희룡 지사에게 수돗물 공급량 부족으로 인해 주민들의 건강상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와 함께 행정적인 대책을 요청했다.

마라도는 현재 해수담수화를 통해 수돗물과 식수를 얻고 있다.

원 지사는 “마라도의 해수담수화 사업이 정상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해수담수화 장비에 대한 투자 및 유지·관리에 행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답했다.

보건소 근무자는 “마라도가 섬이라는 지역적인 한계로 긴급환자가 발생했을 경우 헬기를 이용해야 하는데, 현재는 생명에 큰 지장이 있는 긴급환자에 대해서만 헬기가 운용되고 있다”며 보건소에서 겪고 있는 애로사항을 언급했다.

원 지사는 이에 대해 “현재 소방헬기가 정상적으로 운용되고 있다”고 밝힌 후 “도서지역 긴급환자 이송에도 적극 투입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추후에는 닥터 헬기도 도입할 계획”이라며 추가적인 구급이송체계 마련도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