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우 제주도 정무부지사 사의 표명 “총선 고민중”
안동우 제주도 정무부지사 사의 표명 “총선 고민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추석 전후로 후임 인선 작업..."총선 출마 여부 아직 결정 못해"
안동우 제주도 정무부지사.
안동우 제주도 정무부지사.

안동우(57) 제주도 정무부지사가 사의를 표명했다. 추석 연휴를 앞둬 사직 의사를 밝히면서 내년 총선 출마 가능성이 솔솔 흘러나고 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안 부지사의 뜻을 존중해 사직의 뜻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당장 추선연휴 전후에 후임 인선 작업이 이뤄진다.

안 부지사는 이날 [제주의소리]와 전화 통화에서 “부지사직은 오래 했고 저 스스로도 좀 지쳤다”며 “올해 5월부터 몇 차례 사의 뜻을 도지사에게 전달했었다. 이번에는 받아들인 것”이라고 사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어차피 내가 아니라도 역할을 할 만한 사람들이 많이 있다”며 “제가 할 수 있는 만큼은 했다. 오랜 기간 업무를 맡아왔기에 자연스럽게 사퇴하는 것으로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총선 출마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을 내린 것은 없지만 고민은 하고 있다”며 출마 가능성을 열어뒀다.

다만 “총선 때문에 부지사직을 그만 둔 것은 아니다. 이는 너무 정치적인 해석”이라며 “만일 총선 출마의 뜻이 있다면 당당하게 기자회견을 했을 것”이라면서 일부분 선을 그었다.

안 부지사는 “일단은 자연인으로 돌아가서 냉철하게 고민을 할 것”이라며 “공직에 있을 때는 보지 못하는 부분에 대해서도 다양한 의견을 들어 보겠다”고 말했다.

2017년 7월10일 원희룡(오른쪽) 제주도지사가 민선6기 3기 정무부지사로 안동우(왼쪽) 전 의원을 임명한 후 임명장을 주는 모습.
2017년 7월10일 원희룡(오른쪽) 제주도지사가 민선6기 3기 정무부지사로 안동우(왼쪽) 전 의원을 임명한 후 임명장을 주는 모습.

제주시 구좌읍 김녕리 출신인 안 부지사는 동아대를 졸업한 뒤 농민운동에 투신했다. 전농 제주도연맹 의장. 감귤살리기운동본부 공동대표, 친환경우리농산물학급식제주연대 공동대표를 지냈다.

2004년 진보정당 최초로 제주도의회에 입성했다. 2014년까지 3선 도의원으로 농수축지식산업위원장, 문광위원장을 맡았었다. 

중앙정치인 출신의 원 지사가 상대적으로 취약한 1차산업 부문 전문가로 안 부지사를 꼽으면서 2017년 7월10일 민선6기 세 번째 정부부지사로 발탁했다. 지난해 민선7기 출범 후에도 유임됐다.

제주도는 안 부지사 사임과 관련, "재임 기간 제주형 농산물 가격안정관리제 도입, 제주농업회의소 설립 추진, 고품질 감귤 산지전자거래시스템 도입, 제주흑우 가공산업 인프라 구축 업무에 힘을 보탰다."고 밝혔다. 

제주 제2공항과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조성사업, 외국의료기관인 녹지국제병원 등 굵직한 지역현안 사업과 관련, 도민소통을 위한 해결 방안 모색에도 노력해왔다고 덧붙였다.

안 부지사는 후임자가 제주도의회의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되기 전까지는 계속 부지사직을 수행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9
바람소리 2019-09-09 16:07:38
비등하는 여론에도 불구하고 이 여론을 대변해줄 정치세력이 없다는 것이 문제다
구슬이 서말이라도 꿰어야 보배인데 자한당은 도덕성에타격을 입고 더구나 형평없는 지도부로 인해 이좋은 기회에 헛발질만 하고 있고 바미당도 유력한 지도자 없이 내부혼란도 다스리 못하고 있다 중앙정치가 이런데 지방정치는 오죽할까 자한당 제주도당도 바미당도 이시국에 아무 논평없이 민주당 눈치만 보고 있다 아무리 제주가 지역사회라도 이건 정치포기다 자한당 도당위원장 은 누구인지 조차 모르고 바미당 도당위원장 대행은 지역순례를 하면서 본인 체력 단련이나하고 있다 모든것은 때가 있다 기회는 매번 주어지는게 아니다 당신들 야당이면 파이팅을 가져야 할것이 아닌가 국민들은 갈곳이 없고 이걸 안 수권세력은 국민을 얍잡아 보고 있다
223.***.***.4

대섬 2019-09-09 14:26:42
공산주의를. 신봉하는자 토지공개념을 외치는자. 청문회 내내 등골이 섬뜩함을 느끼더이다. 이런자가 법무부 장관이라니
대한민국 헌법은 오늘자로 .종지부를 찍고 용도폐기 되었습니다 치욕에 날이 되어버린 것입니다 누구손에? 문재인의 손으로 절단나버린 겁니다

이게 나라냐고 이게 나라냐고요. 개되지처럼 사시렵니까
깨어나십시요. 싸워야합니다 우리가 살기위해서. 싸워서 이겨야 우리가 삽니다 내년총선 반드시 갈아 엎어야 합니다
223.***.***.157

조천읍 2019-09-09 13:37:09
댓글꼬라지허당...구좌조고마니허라.
자한당닮은것들
106.***.***.113

내로남불 문재인과 민주당을~ 2019-09-09 12:13:33
꼭 몰아내기 위해서라도 무조건 민주당을 이길 후보를 지지할겁니다. 부디 건승하시길~~
문재인이 대통령이고, 조국이가 법무부장관인 나라에 살고있는 국민들이 불쌍합니다!!!
223.***.***.127

민심 2019-09-09 11:07:50
이제야 수영장 만들켄 지금까지 뭔헨
수준이 영훈이 다운 발상
지방 선거때 후보자 선택 불만이 많아턴데 삼양 유권자 먹혀들건가
219.***.***.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