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모 호텔서 여직원 보며 음란행위 70대 실형
제주 모 호텔서 여직원 보며 음란행위 70대 실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방법원 형사4단독 서근찬 부장판사는 공연음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고모(70)씨에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고 10일 밝혔다.

고씨는 2018년 7월10일 오후 9시15분쯤 제주시내 한 호텔 1층 로비에서 근무 중인 호텔 여직원 A(35.여)씨를 보며 음란행위를 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고씨는 2017년 11월에도 공연음란죄로 징역 8월을 선고 받았다. 2018년 4월5일 출소해 석 달 만에 다시 범행을 저질렀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누범기간에 다시 범행을 저질렀다. 다만 공소사실을 인정하면서 반성하고 있는 점을 참작했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정신줄 2019-09-11 17:28:57
정말 추하다. 저러고 싶냐?
엿장시 고세로 확 그냥~
14.***.***.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