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50대 여성 양식장 배출수에 휩쓸렸다 구조
제주서 50대 여성 양식장 배출수에 휩쓸렸다 구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오후 7시36분쯤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영락리 해안도로 앞 5m 해상에서 A(53.여)씨가 갯바위에 고립돼 119가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제공-제주소방안전본부]
16일 오후 7시36분쯤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영락리 해안도로 앞 5m 해상에서 A(53.여)씨가 갯바위에 고립돼 119가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제공-제주소방안전본부]

16일 오후 7시36분쯤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영락리 해안도로 앞 5m 해상에서 A(53.여)씨가 갯바위에 고립돼 남편이 119에 구조를 요청했다.

구조대는 로프를 이용해 30여 분만에 A씨를 육상으로 끌어 올렸다. A씨는 오른쪽 다리에 타박상을 입어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남편과 함께 낚시를 하던 중 홀로 게를 잡기 위해 이동하다 인근 양식장 배수구에서 나온 물길에 휩쓸린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