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제주본부, 태풍 피해 업체에 특별운전자금
한국은행 제주본부, 태풍 피해 업체에 특별운전자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제주본부는 지난 22일 제주를 강타한 태풍 ‘타파’ 피해 업체를 대상으로 특별운전자금을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지자체장이 확인서를 발급한 도내 태풍 피해 업체며, 변호사업이나 병원 등 고소득 업종과 신용등급 우량업체, 부동산업, 금융 관련업, 사치향락업종 등은 제외된다.
 
지원 규모는 금융기관 대출취급액 기준 최대 10억원이며, 기간은 1년 이내다.
 
한국은행은 오는 10월22일까지 은행이 신규취급한 운전자금 대출액의 일부를 낮은 금리로 지원할 계획이다. 다만, 은행 대출금리는 업체별 신용도 등을 감안해 거래은행이 결정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