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긋불긋하고, 은빛으로 빛나는 10월 제주 명소는?
울긋불긋하고, 은빛으로 빛나는 10월 제주 명소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관광공사, 23일 10월 추천 관광 10선 발표
한라산이 붉게 물드는 10월 놓치면 후회할 제주 관광 10선을 무엇일까.
 
제주관광공사는 ‘언제나 반겨주는 아늑한 그곳, 아도록한(아늑하다는 의미의 제주어) 10월 제주’를 테마로한 관광지, 자연, 체험, 축제, 음식 등 10월 관광 추천 10선을 23일 발표했다.
 
10선은 ▲너른 들에 엉킨 마음을 풀어내며 – 안덕면 대평리 ▲양산아래 아늑한 자연의 품 – 개오름 ▲울긋불긋 색깔 입은 제주의 시간 – 가을 제주의 단풍길, 억새길 ▲더 자연스러운, 더 즐거운 친환경여행 – 2019 하반기 에코파티 ▲풍성한 계절의 한가운데 축제도 풍년 – 제주 10월 축제들  등이다.
 
또 ▲나를 내려놓고, 나를 찾다 – 도내 순례길들+템플스테이 ▲비밀명소 대공개, 내 안의 모험심 대방출 – 진곶내, 도리빨 ▲마음에 깃들다, 글향기 품은 책공간 – 김영수 도서관과 작은 도서관, 2019 책축제 ▲너는 나의 에너지~! 문화에너지 충전소 – 서귀포 관광극장, 제주아트센터 ▲후후 불어 후루룩, 입가엔 만족감 호호 – 따뜻한 면 등이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늦게까지 단풍을 감상할 수 있는 곳은 제주 한라산이다. 등반 초보자도 영실코스를 통해 한라산을 오르면 울긋불긋한 단풍을 볼 수 있다. 다만, 영실코스는 정상 등반이 불가능하다.
 
단풍과 함께 서귀포 동부 중산간과 금백조로에서는 넘실거리는 은빛 억새를 만날 수 있다. 또 조천읍 닭머르에서 만나는 억새까지 10월 제주는 울긋불긋하고, 은빛으로 빛난다.
 
섬 전체가 어름다운 제주지만, 특히나 비밀스러운 명소들이 존재한다. 기괴한 바위 사이로 바다와 몽돌이 펼쳐진 ‘진곶내’는 심한 경사와 계곡을 걸어야 돼 성인에게 적당하다.
 
또 서귀포 중문 단지 축구장에 주차하고 옆길로 들어가면 돌담길을 만날 수 있다. 바로 ‘도리빨’. 한적한 바다에서 스노쿨링을 즐기는 사람도 있는 명소임에도 사람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았다. 숨은 명소를 찾아가기 위해서는 사전 정보 확인이 필수다.
 
공사 관계자는 “조용하고, 편안한 제주에서의 ‘쉼’을 준비했다. 부드럽고 아늑한 가을날 제주를 즐겨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사 10월 추천 관광 10선은 제주관광정보 사이트 비짓제주에서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