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태풍 비바람 속, 제주서 피어난 고구마꽃
[포토] 태풍 비바람 속, 제주서 피어난 고구마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문성필 시민기자. ⓒ제주의소리
사진=문성필 시민기자. ⓒ제주의소리

속설에 100년에 한 번 핀다는 꽃, '고구마꽃'이 최근 [제주의소리] 시민기자 카메라에 포착됐다. 꽃말은 '행운'. 

10월 1일 제주시 이호동에서 발견된 고구마꽃은 태풍 ‘미탁’이 북상하는 비바람 속에서도 꽃봉우리를 활짝 피우며 눈길을 끌었다. 

고구마꽃은 꽃을 피우기 힘들어 "100년에 한번 핀다"는 속설이 생긴 것으로 보인다. 꽃을 피우기 어렵기에 꽃말이 '행운'인 것도 어쩌면 당연. 

진하고 은은한 보라색의 조화 속에 빗방울을 머금은 고구마꽃은 시선을 사로잡기 충분하다. 특히, 여러 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개화하면서 더욱 신기한 모습을 연출하고 있다.

올해 유난한 가을장마와 태풍. 그 속에 피어오른 고구마꽃이 자신의 꽃말처럼 큰 피해없이 '행운'을 가져다 주길 기원해본다. / 사진=문성필 시민기자. 글=한형진 기자 

제공=문성필 시민기자. ⓒ제주의소리
제공=문성필 시민기자. ⓒ제주의소리
제공=문성필 시민기자. ⓒ제주의소리
제공=문성필 시민기자. ⓒ제주의소리
제공=문성필 시민기자. ⓒ제주의소리
제공=문성필 시민기자. ⓒ제주의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비과학적 기사 2019-10-03 09:04:07
식물은 환경이 척박하여 생존의 위기를 느끼면 스스로 꽃을 피우고 열매와 씨앗을 남겨 대를 잇는다고 하죠.
222.***.***.189

배수진 2019-10-02 20:15:24
100년이라니요. 흔하디 흔한게 고구마꽃입니다.
121.***.***.184

보는눈 2019-10-02 17:23:25
와아 고구마 꽃
넘 입뻐요
제주도민께 큰피해 아픔없의 지나가는 행운에 미탁 되시길을 기도드립니다
39.***.***.161

Dreampark 2019-10-02 17:12:13
우와~ 고구마도 꽃을 피우는군요! 농촌에서 오래 살았고 지금도 텃밭에 고구마를 심고 있습니다만, 고구마꽃은 정말 처음 봅니다! 60년 한번 핀다는 대나무꽃보다 더 희귀한 듯 싶군요! 정말 행운의 꽃인 듯 싶고, 시민기자님의 앞날에도 더욱 환한 행운이 깃드시길 바랍니다!
125.***.***.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