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동물테마파크 사업변경 승인 고시, 신중할 것”
원희룡 “동물테마파크 사업변경 승인 고시, 신중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위 국감] 박홍근 의원 “람사르습지 지정 등 중대한 변화, 환경영향평가 다시 해야”
8일 제주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제주도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제주의소리

8일 제주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제주도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제주의소리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8일 해당사업 인근 주민들간 찬․반 갈등을 유발시키고 있는 동물테마파크 조성사업과 관련해 최종 승인 고시 단계까지 남아있는 만큼 충분히 숙고해서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제주도청 4층 탐라홀에서 진행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위원장 박순자)의 제주도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서울 중랑구을)제주미래 가치에 전혀 부합되지 않는다는 지적에 이 같이 말했다.

박홍근 의원은 조천읍 선흘리곶자왈 인근 동물테마파크 사업이 처음에는 조랑말 중심이었다가 지금은 대형 사파리 형태로 재추진되고 있다. 대명이 인수하면서 전혀 다른 사업으로 재추진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 지역은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됐고, 최근에는 람사르습지로 지정됐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수만명이 (반대에) 동의하고 있다면서 곶자왈을 보전한다면서 수자원 보전2등급 지역에 대규모 관광숙박시설을 짓는게 맞는 것이냐라고 따져 물었다.

이에 원희룡 지사는 주민들 사이에 찬․반이 첨예하고 갈리고 있지만, 이 사업은 이미 2007년도에 승인이 났다. 최근에 사업계획 변경 승인이 들어와서 심의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이 이 지역이 람사르습지로 지정되는 등 중대한 변화가 있었다. 그렇다면 도지사가 재평가할 수 있다라며 환경영향평가를 다시 할 필요가 있다. 청정과 공존한다는 미래비전에 부합하지 않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자 원 지사는 동물테마파크가 사파리 형태은 아니다. 또 이곳이 곶자왈이나 습지도 아니다. 보전지역으로 되어 있으면 당연히 개발행위가 안된다면서 다만, 주변이 습지이고 곶자왈이다. 최종 변경승인 단계까지는 안갔기 때문에 찬․반 의견을 충분히 듣고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신중론을 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
ㅇㅇ 2019-10-09 12:54:35
생각도 안해본 사안이라 국회의원들이 뭔소릴 하는지 이해도 안될걸??
211.***.***.156

히롱이 퇴진 2019-10-08 18:36:47
히롱이 쓰레기 새이..입만 열면 거짓부렁...닭대가리당 닭대가리 새이
59.***.***.155

쌍기억들 2019-10-08 17:40:46
제주사람들도가보자동물원에가족과소풍
218.***.***.150

선흘주민2 2019-10-08 15:26:54
정말 무능한건지, 거짓말쟁이 이든지!!!

1. 사업자가 맹수중심의 사파리라고 주장하며, 아예 설명서 로고에 'SAFARI PARK'라고 박아두었는데 승인권자가 원희룡 도지사는 사파리가 아니라고 국감장에서 말했습니다.
그렇다면 원희룡 도지사는 지금까지 사업내용을 알지도 못한채 승인과정을 진행해 왔다는 거네요? 그랬다면 무능한거고!!’알면서도 모르는 척 하는 가라면
거짓말이니 위증죄임!!

2. 사업장은 일부 지역이 지하수보전 2등급 지역입니다. 보통 지하수보전 2등급지역이 보호해야할 곶자왈 지역을 의미하죠. 모르는 걸까요? 모르는 척 하는 걸까요?
220.***.***.115

선흘주민 2019-10-08 15:08:05
사파리가 아니라고? 찬반주민? 열명 남짓한 돈에 환장한 ㄸㄹㅇ들 말고는 다 반대하는데? 사업지가 곶자왈이야. 다 파헤치고 있으니까 모르지. 거기가 숨골이야. 돈만 처먹으면 눈깔도 돌아가냐
10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