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흘2리부녀회 "동물테마파크 주민결의 무시한 이장 해임하라"
선흘2리부녀회 "동물테마파크 주민결의 무시한 이장 해임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선흘2리부녀회. ⓒ제주의소리
22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선흘2리부녀회. ⓒ제주의소리

[기사수정-11월25일 09:00]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으로 갈등을 빚고 있는 제주시 조천읍 선흘2리부녀회가 22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주민들의 결의를 무시한 채 사업자와 비밀리에 협약서를 체결하고 마을 행정을 마비시킨 현직 이장 해임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선흘2리부녀회는 "지난 8월 마을주민 139명은 정현철 이장이 독단적으로 사업자와 체결한 협약서의 무효와 이장 해임을 압도적으로 결정했다"며 "하지만 90%가 넘는 주민들의 결정에도 불구하고 조천읍장은 '이장이 자신의 해임 총회를 스스로 열지 않았다'라는 이유로 이장 해임을 인정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는 행정이 주민자치 위에 군림하려는 관치시대의 잔재다. 현재 정 이장은 주민에게 폭언과 욕설을 일삼는 70대 노인을 사무장으로 앉혀놓고 사무실에 나타나지 않고 있다. 심지어 마을 건물의 일부는 3개월 동안 전기요금을 내지 않아 단전이 된 상태로 방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선흘2리부녀회는 "지난 17일 마을회관에서 부녀회 임시총회를 개최한 결과 정 이장이 마을대표 자격으로 주관하는 마을의 어떠한 행사에도 협조하지 않을 것으로 협의했다"며 "부녀회는 마을 정상화를 위해 책임있는 자세로 행동하겠다. 정 이장을 해임하지 않아 생기는 불상사는 조천읍장의 책임"이라고 경고했다.

선흘2리부녀회는 "원희룡 도지사는 도정질문에서 '마을의 찬반 갈등이 심하니 갈등관리 전문가에게 용역을 주겠다'는 어이없는 답변을 했다. 부녀회는 도지사로서의 직무에 대한 철학이 무엇인지 묻고 싶다"며 "주민의 찬반이 아니라 무리한 사업을 승인하려는 제주도정의 일방적인 행태에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과 관련해 정 이장은 별도의 입장문을 내고 "선흘2리 이장 및 리사무소 직원은 매일 리사무소에서 마을의 행정 업무를 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선흘2리 행정업무 마비라는 허위사실을 무작위로 배포하는 것은 의도적으로 진실을 왜곡시키는 행태"라고 반박했다.

정 이장은 "선흘2리의 자생단체는 마을의 화합과 살기 좋은 마을이 되기 위해 노력해야 할 단체로 공식적인 행정기관의 판단을 존중해야 한다"며 "조천읍 등 행정기관의 판단에 대하여 불신, 곡해하고 무시하는 행위는 당장 중단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1
박힌돌? 2019-11-23 11:31:18
그랴 그 박힌돌이라고 거들먹거리는 몇ㅁ몇 쓰레기들이 지금껏 이리저리 헤쳐먹다가 이제 큰껀수 하나 물었나 싶었는데 그 굴러온돌이라는 사람들이 참다참다 나서서 똑바로 만들려허니 , 맘껏 헤쳐먹던것들 미치겠지? 오죽했으면 조용히 살려고 산골마을에 이주해온 분들까지 팔걷고 나서는지 생각도 못해봤지?
그리고 전라도사투리쓰고 충청도사투리 쓰고 무슨 장 입네 하는 인간들이 이동네 박힌돌인거냐?
또 마을에서 사고치고 십여년 도망쳤다가
이제야 들어와서 대장행세하는놈도 여기 박힌돌인거지?
선흘2리 올바른 대부분의 주민들은 '박 힌 돌' 이라 쓰고 ' 도둑놈 ' 이라고 읽는단다.
182.***.***.98

알바들 어이없음 2019-11-23 10:55:42
얼마나 떳떳하지 못하면 일주일 전 사업추진위 기자회견 알바들 불러서 머릿수 채워놨더라. 20명은 우리마를 사람 아니더라. 심지어 앞에서 발표하는 할아버지 한명도 우리마을 사람 아님. 그 돈은 다 어디서 났을까? 가난해서 먹고살려고 사업 찬성하는 사람들은 아닐테고... 이 일로 감옥가는 사람이 없길 바란다.
220.***.***.115

선흘2리주민 2019-11-23 00:24:40
선흘2리에는 두 종류의 사람들이 있습니다.
곶자왈과 세계자연유산 코 앞에 열대 맹수 동물원을 들여놓고 떨어지는 콩고물을 받으려는 소수의 기득권 세력과
돈보다는 곶자왈과 세계자연유산을 지키자는 대다수의 주민들이 있을 뿐입니다.

누구의 주장이 더 설득력이 있고 가치있는 것인지 판단해 보시면 알 겁니다.

묻고싶네요.
제주를 지키고자 하는 사람이 제주인입니까?
제주를 팔아먹고자 하는 이들이 제주인입니까?
220.***.***.115

스타일 2019-11-22 18:36:08
모양새들이 고향이 제주사람은 어신거 닮수다예.
굴러온 돌이 박힌 돌을 뽑아 던져버리려는 사례의 피해자가 발생하는 일이 없으면 좋겠네요.
39.***.***.252

은종복 2019-11-22 18:02:20
저는 선흘2리 사는 사람이에요. 선흘2리 부녀회에서 하는 말은 모두 사실이에요. 제 이름과 목숨을 걸고 말을 해요. 선흘에 동물원을 만드는 일은 돈에 눈먼 몇몇 사람들이 벌이고 있지요. 사람과 동물과 나무와 땅과 물을 더럽히는 일이에요. 조천읍장은 책임을 지고 당장 물러나야 해요. 정현철 씨는 이미 식물리장이구요.
49.***.***.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