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공군기지 전초 남부탐색구조부대 예산 삭감하라"
"제주 공군기지 전초 남부탐색구조부대 예산 삭감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군기지 반대단체들 "국회 국방위, 공군기지 용역예산 통과" 규탄

국회 국방위원회 예결산심사 소위원회가 남부탐색구조부대 관련 용역 예산을 사실상 통과시킨 가운데, 제주 해군기지 반대 단체들이 이를 성토하고 나섰다.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와 제주 군사기지 저지와 평화의 섬 실현을 위한 범도민 대책위원회, 제주해군기지 전국대책회의는 7일 성명을 내고 "제주공군기지의 전초가 될 남부탐색구조부대 창설 예산을 전액 삭감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국회 국방위 소위원회는 국방부가 제출한 '원거리 탐색구조부대 창설 관련 연구 용역' 예산 1억5500만원을 감액했지만, 외부 용역이 아닌 국방부 자체 정책연구 예산을 활용해 남부탐색구조부대 연구 용역을 추진하라는 부대조건을 달았다"며 "외형적으로는 삭감이지만 실질적으로는 남부탐색구조부대 관련 사업을 추진하라고 주문한 셈"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미 2018년 한국국방연구원(KIDA) 연구를 통해서 남부탐색구조부대의 최적지는 제주도라는 결론을 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부대 창설의 시초가 될 연구용역이 공식 추진된다는 것은 사실상 제주의 공군기지 창설이 기정사실화 될 수 밖에 없다는 점에서 심각한 문제"라고 진단했다.

특히 "실제 이번 용역은 학술용역이 아니라 500억원 이상 국방군사시설 사업 추진을 위한 필수절차이자, 부대 창설에 필요한 사업비 관리와 사업타당성 관련 연구용역이라는 점에서 군사기지 추진 여부의 핵심적인 사항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이들 단체는 "제주해군기지에 이어 공군기지까지 정부에서 추진하겠다는 의지라면 차라리 제주를 정부가 지정한 세계평화의 섬이 아닌 군사기지의 섬으로 명명하는 것이 솔직한 정책 방향일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국회 예결위에 남부탐색구조부대 관련 예산 통과가 아닌 즉각적인 삭감 조치를 취해 줄 것을 강력하게 요청한다"며 "문재인 대통령 역시 후보시절 공약인 남부탐색구조부대 창설에 반대한다는 약속을 제대로 이행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

국민 2019-11-07 22:40:23
전투비행단도 아니고 항공구조부대도 못들어 오게 한다면 제주도는 어느 나라 섬이냐? 왜놈섬이냐? 아니면 중공오랑케나 정은이 땅이냐?
124.***.***.47

도민 2019-11-07 16:13:19
공군기지를 국가에서 정하는 건 당연하지, 국방문제를 지자체에서 정하나? 제주가 특별자치도라고 해서 국방이나 외교까지 중앙정부에서 이관 받은 게 아니거늘. 심지어 미국도 Tort나 회사법 등은 각 주 소관이나 이민/국방은 연방정부 권한이다. 받은 게 있으면 내놓을 줄도 알아야하고 국방이 튼튼해야 평화와 자연도 지키는 것이다. 국방 허약해서 6.25 때 침략 당했던 나라의 환경은 어땠는가? 죄다 쑥대밭 됐었지.
122.***.***.96

니가가라 2019-11-07 16:00:51
남부탐색구조부대...가지가지한다. 백수들...
나같으면 제주도 해양쓰레기 주시러간다. 왜냐 돈주거든!
아유 쪽팔려
218.***.***.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