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농 제주도연맹 "농업현안 넘쳐...예산 확대" 촉구
전농 제주도연맹 "농업현안 넘쳐...예산 확대"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이 11일 제24주년 ‘농업인의 날’을 맞아 제주농업 관련 현안 해결을 촉구했다.
 
전농 제주도연맹은 이날 성명을 내고 “농업인의 날 만큼은 농민으로서 긍지와 자부심을 가져 자축하고 기뻐해야 하지만, 제주농업·농민이 처한 현실은 마냥 기뻐할 수 없다”고 제주농업 현실을 진단했다.
 
전농은 “올해 계속된 자연재해로 인해 1년 농사를 포기하는 절박한 현실 앞에 제주 농민들은 자포자기하고 있다. 쌓이는 농가부채를 보면 한숨이 절로 나온다. 문재인정부의 WTO 농업 개발도상국 지위 포기 선언은 제주농업을 회생불능 상태로 몰아넣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농산물 시장 개방에 대한 (외교적)압력이 있을 것이고, 미국산 오렌지와 수입과일의 관세가 대폭 인하되면 제주의 생명산업인 감귤산업은 생존의 기로에 설 수밖에 없다"이라며 "마늘과 양파 등 채소류도 명맥을 잇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1조490억원의 농업보조금은 8195억원으로 감축해야 하고, 운송과 물류 보조금은 즉시 철폐해야 돼 제주농산물의 경쟁력은 타격을 입을 것”이라며 “최근에는 월동채소 수급 불안정을 틈타 일부 비양심적인 수입상과 중도매인이 중국산 무와 양배추를 수입하다 적발되기도 했다”면서 정부 당국에 수입농산물 검역 강화을 촉구했다.
 
이들은 “수입농산물 범람은 수확기를 맞은 제주 월동채소에는 치명타다. 정부는 수입농산물 검역을 강화해 무분별한 수입을 억제해 국내 농산물을 보호해야 한다”며 “제주 국회의원은 제주농민들의 숙원사업인 해상물류비 국비 지원에 정치적 생명을 걸어야 한다”고 말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에게는 “제주 전체 예산은 전년대비 2016년 7.4%, 2017년 8.5%, 2018년 13% 등이다. 이중 농업 관련 예산 비중은 2016년 8.1%, 2018년 7.2%로 낮아지고 있다. 올해 예산은 7%만 차지한다”며 농업분야 예산 확대를 촉구했다.
 
전농은 “농업은 제주 지역총생산의 11.7%를 차지하는 근간 산업이다. 중요한 경제 축으로서 합당한 분배가 있어야 한다”며 “요구가 관철 될 때까지 ‘앉아서 죽느니 싸우다 죽겠다’는 심정으로 싸워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