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감귤 미국 수출길...올해 360톤 예정
제주감귤 미국 수출길...올해 360톤 예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감귤이 미국 수출길에 올랐다. 올해 360톤을 수출할 예정이다.
제주감귤이 미국 수출길에 올랐다. 올해 360톤을 수출할 예정이다.

 

제주감귤이 미국 수출길에 올랐다.

농협중앙회 제주지역본부는 지난 14일 제주지역 4개 농협에서 선별, 포장 한 제주감귤 90톤이 미국 수출을 위해 첫 선적돼 출항했다고 16일 밝혔다.

올해 미국 수출 물량은 서귀포농협 126톤, 조천농협 108톤, 중문농협 90톤, 제주시농협 36톤 등 총 360톤이 예정돼 있다. 이는 지난해와 비교해 144톤이 증가한 규모다.

이번 첫 물량 수출을 시작으로, 12월5일까지 매주 목요일 수출농협별로 선적작업이 이뤄진다. 

제주농협 관계자는 "미국수출 시 까다로운 검역요건 충족을 위해 5월부터 감귤연구소와 농산물품질관리원의 협조를 얻어 병해충 및 농약안전 사용 교육을 실시하고, 지속적인 현장 지도교육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 미국 현지 소비자 반응이 좋을 경우 추가적인 물량 확대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