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외면한 장애인정책"...제주서도 상경 투쟁
"장애인 외면한 장애인정책"...제주서도 상경 투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지체장애인협 등 '장애인 생존권 결의대회' 참석

전국적으로 장애인 당사자들이 생존권 쟁취를 위한 결의대회를 여는 가운데, 제주지역 장애인들도 이에 발맞춰 상경 투쟁에 나선다.

한국지체장애인협회(이하 지장협)는 오는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전국 17개 시도협회 및 산하 230개 지회 회원 5만여명이 참석하는 '장애인 생존권 쟁취 투쟁 결의대회'를 갖는다.

장애인 당사자에게 기반을 둔 장애인 정책을 추진하는 내용의 이날 집회에는 제주도지체장애인협회와 지장협 제주시지회·서귀포시지회도 참여한다는 방침이다. 

지장협은 "정부는 지난 7월1일 장애인등급제 폐지에 대해 장애인당사자 맞춤형 정책 지원체계 구축을 발표했지만, 현재 258만 장애인들은 공급자 주도형 전달체계 안에서 돌봄의 대상으로 전락한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최근 정부는 국민 모두에게 공정한 사회를 만들겠다고 표방하면서도 편향된 일부 단체들의 목소리에만 귀 기울이고 있으며, 장애인정책을 정치적 홍보용으로 사용하며 국민을 속이는데 급급하고 있다"고 날선 비판을 가했다.

지장협은 "우리는 장애인의 인간답게 살 권리를 주장하며 당사자의 정책 참여를 요구해 왔다. 장애인에 대한 차별을 없애고 모두가 공평하고 평등한 사회에서 살아가는 인간다운 장애인의 삶을 주장해왔다. 장애인이 직접 목소리를 내어 문제를 개선하는 전문가로 일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러나 정부는 장애인 예산을 핑계로 장애인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있다. 장애인의 자립과 삶의 질 개선에 대한 주장을 외면하고 철저하게 무시하는 태도로 일관해왔다"며 "장애인들은 '정부가 장애인의 삶을 오늘 하루만 버티며 살아가는 하루살이 인생으로 전락시키고 있다'고 주장한다"고 말했다.

지장협은 "장애인당사자 단체들의 정책적 목소리는 축소되거나 외면 받고 있을 뿐, 철저하게 정부 주도적 사업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이에 정부와 국회에 장애인 당사자에게 기반을 둔 정책을 적극 추진할 것을 강력히 요구하며 국회 앞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