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라" 제주 축산 농가 대국민 약속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라" 제주 축산 농가 대국민 약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기준 준수와 가축 분뇨 관리에 철저히 할 것"
제주 축산농가들이 19일 제주도 농어업인회관에서 결의대회를 갖고, 국민에게 신뢰받을 수 있도록 자정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대국민 약속했다.
제주 축산농가들이 19일 제주도 농어업인회관에서 결의대회를 갖고, 국민에게 신뢰받을 수 있도록 자정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대국민 약속했다.

제주 축산농가가 안전한 축산물 공급을 위해 자정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전국한우협회 제주도지회(회장 안석찬), 대한한돈협회 제주도협의회(김재우), 대한양계협회 제주도지회(한춘규), 대한양봉협회 제주도지회(강성국), 제주마생산자협회(김덕문)는 19일 오전 11시 제주도 농어업인회관 2층에서 결의대회를 갖고 ‘축산농가가 드리는 대국민 약속’을 발표했다.
 
이들은 아프리카돼지열병과 가축분뇨 무단방류 등으로 하락한 축산농가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자정의 노력을 다하기로 다짐했다.
 
이들은 “축산업은 소비확대와 육종개량, 시설현대화 등으로 농업생산액의 40%를 차지하는 산업으로 발전했으며, 국민들에게는 양질의 단백질을 공급하는 신량안보의 첨병역할을 하고 있지만, 열악한 환경으로 인한 불가항력적인 가축질병 발생과 축산환경 문제로 인해 국민들이 축산업을 감시의 눈초리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국민들이 신뢰하는 축산업을 위해 농가가 먼저 변하겠다. 안전한 축산물을 공급하는 본연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동물의약품 안전 사용기준을 철저히 준수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가축질병 차단방역에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 축사 내·외부를 주기적으로 소독하고, 축사 출입시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겠다. 외부 매개동물 차단을 위해 그물방이나 방충망을 설치하는 등 수시로 점검하겠다”고 약속했다.
 
축산 농가들은 “깨끗한 사육환경을 위해 분뇨 관리를 철저히 하겠다. 암모니아 등 축산 악취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축사 주변을 정돈하겠다. 또 미생물 제제를 사용하고, 냄새저감시설을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축산농가들이 지켜야할 기본이고, 기본을 지키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경주하겠다. 가축분뇨 무다배출, 소독의무 위반 등 행위를 하는 농가는 축산업의 지속가능성을 저해하는 위협적인 존재로 인식하고, 스스로 점검하고 배제하겠다”고 약속했다.
 
끝으로 “농가 스스로 바뀌는 모습에 격려와 응원을 부탁한다. 가격이 폭락한 돼지고기를 비롯한 축산물 소비에 국민들도 힘을 보태달라”며 “축산물을 사랑하고 애용하는 국민들 기대에 부응해 국민과 축산인 모두 행복하고 웃을 수 있는 가치있는 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