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전문가들,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계획 개선 요구
환경 전문가들,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계획 개선 요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모임 "생태적 기능 고려되지 않아, 道계획 철회해야"

비자림로 확포장공사 관련 법정보호종에 대한 환경영향 저감대책을 모색하는 회의에 참석한 전문가들이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를 개선할 것을 요구했다.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에 따르면 지난 2일 영산강유역환경청 주재로 열린 회의에는 국립생태원, 한국환경과학원,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등 3곳의 전문가와 지난 6월 비자림로 곤충조사에 참여한 서식지외보존기관협회 이강운 회장, 제주도 추천 전문가 등이 참석했다.

회의는 인근에서 10여종의 법종보호종이 발견됨에 따라 공사가 중단된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현장 2구간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목적으로 진행됐다.

국립생태원과 국립환경과학원은 현재 계획된 도로 폭을 최대한 줄일 것과 차량 속도를 최대한 줄일 것을 주문했다. 법정보호종의 서식지보호를 위해 공사 시 시속 20km, 공사 후 40km정도의 속도 유지가 바람직하다는 의견이다. 

또 불필요하게 넓은 중앙분리대가 되려 로드킬을 증가시키기 때문에 중앙분리대를 없애고 도로 폭을 최소화할 것, 야행성 곤충인 애기뿔소똥구리가 빛에 유인되지 않도록 차광림 조성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이와 관련 시민모임은 "제주도는 지난해 8월 비자림로 벌목으로 전국 여론이 들끓자 서둘러 공사를 중단하고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발표했지만 대안을 마련하는 과정에 시민들의 참여를 원천적으로 배제했고 원희룡 지사 역시 처음에는 '생태도로'를 언급하다가 곧 '아름다운 경관 도로' 조성으로 입장을 변경해 공사를 강행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개선안을 마련하는 과정에 조경 전문가들의 입장을 크게 부각시켰으나, 이번 전문가들의 회의를 통해 개선안은 비자림로의 생태적인 기능은 전혀 고려되지 않았다는 점이 밝혀졌다. 특히, 전문가들은 도로의 양측 나무를 잘라내고 가운데 중앙분리대를 넓혀 나무를 식재하겠다는 대안에 대해 더 많은 로드킬이 일어날 수밖에 없는 조건이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 회의를 통해 제주도의 일방적이고 독단적인 불통 행정의 결과물인 아름다운 경관도로 대안을 철회하기를 촉구한다"며 "소규모환경영향평가의 거짓부실 작성에 대한 책임 있는 태도를 갖기를 바라며 기존의 '행정의 일관성', '이미 절차를 거쳤다'는 논리를 펴며 잘못된 계획을 그대로 밀고 나가는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
소똥 2019-12-05 06:35:27
소똥구리 같은 소리하고 자빠졌네 ... 위선자들
112.***.***.44

숙대낭 2019-12-04 23:48:22
뭐라도 할려고 할려거든 밀감좀 따라 ~~ 인부 없고, 가격도 가질. 않으니, 쓸데없이 여기저기 몰려다니지 말고들 ~~ 그사람이 그사람이라게 ~~ 육지것이건 제주것이건 간에 ~ 흙을 알고 환경을 논하고, 별놈므 버랭이 잡아당들 뭐나왕. 보존이곡 나발이곡 허지말앙들 ~~ 도청 . 천막촌에 있다가 비자림도로 근처 있디ㅡ가 ~~ 놀멍 살아지난 좋으키여. ~~ 먹고 살기 힘들엉 죽겠는디 ~ 양아치들같이 허난 존중 받지도 못하지 ~~
39.***.***.50

마루치 2019-12-04 16:44:31
조상 대대로 제주에 살았다고 하더라도 제주의 자연을 그의 돈벌이로만 여기는 사람은 '육지것'이며, 비록 어제부터 제주에 살게 되었다고 하더라도 제주를 그의 생명처럼 아낀다면 그는 '제주인'이다! - 제주인 이영권, <새로 쓰는 제주사>

비자림로 확장하자는 것들, 제2공항 추진하자는 것들이 바로 '육지것'들이고, 쓸어 없애할 쓰레기 '데모꾼'들이다.
112.***.***.130

제주도민 2019-12-03 20:58:32
이런 기사 보는

육지 데모꾼들은 껀수 많아서 좋겠다.


강정항-비자림로-제2공항으로 이어지는

육지 데모꾼들은 제주를 떠나라

제주도 일에 개입하지 말라


데모꾼들은 저기 도청앞 불.법 천막 걷으랜 허라

걷은다음, 관음사 야영장 가서 치랜 해.


아, 육지애들이라부난

관음사 야영장은 알건가?


121.***.***.115

비자림 2019-12-03 20:12:18
뭐라도 할려고 하는 모임인지 녹색당인지 모르나 , 도로를 제대로 보고 말해, 지역사정을 모르고 인정을 못받지 ~~ 육지서 들어온 전문시위꾼들인걸 알고 있으니, 수십년간 다니는 도로가 파헤쳐지고 비좁고 , 안전사고가 도사리는 도로야 , 환경을 저해하는 단체들 ~~
3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