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달 1차례 '제주 관덕정' 앞 도로 차량 통제되나
매달 1차례 '제주 관덕정' 앞 도로 차량 통제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올해 상반기 관덕정 일대 '차 없는 거리' 운영 목표로 주민 의견 수렴중
지난해 10월 '대한민국 문화의 달' 행사 개최에 따라 전면 통제된 관덕정 앞 도로. 제주시가 관덕정 앞 도로 차 없는 거리 정기 운영을 두고, 본격적인 주민 의견 수렴에 돌입했다.
지난해 10월 '대한민국 문화의 달' 행사 개최에 따라 전면 통제된 관덕정 앞 도로. 제주시가 관덕정 앞 도로 차 없는 거리 정기 운영을 두고, 본격적인 주민 의견 수렴에 돌입했다.

제주시가 올해 상반기 관덕정 일대 '차 없는 거리' 운영을 목표로 본격적인 주민 의견 수렴에 나섰다.  

제주시는 예술공간 오이에 의뢰해 관덕정 주민 상가(107명)와 지역주민(94명) 총 201명을 대상으로 1대1 면접조사를 진행한 결과를 9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관덕정 앞 도로 차 없는 거리 정기 운영에 대해 응답자의 42.3%가 ‘보통’이라고 답해 사실상 유보 의견이 가장 많았다.
 
그 뒤로 ▲찬성 21.4% ▲반대 16.9% ▲적극 찬성 10.4% ▲적극 반대 9% 순이다. 사실상 찬성 의견은 31.8%, 반대 의견이 25.9%로 엇비슷했다.
 
세부적으로 상가들의 반대 의견이 높았다. 상가운영 지역 주민의 경우 차 없는 거리 정기 운영에 대해 ▲보통 43% ▲반대 30.8% ▲찬성 26.1%로 응답했다.
 
일반 주민은 ▲보통 41.5% ▲찬성 38.3% ▲반대 20.2%로 상가들보다는 찬성 의견이 다소 높았다.
 
차 없는 거리 운영 방법에 대해서는 19.9%(40명)가 반대한다고 응답했다. ▲분기당 1번이 28.3%(57명)으로 가장 많았고, 그 뒤로 ▲한달에 1번 24.3%(49명) ▲2주에 한번 18.4%(37명) ▲1주일에 한번 8.9%(18명) 등 순이다.
 
앞선 지난해 10월 제주시는 대한민국 문화의 달 행사를 개최하면서 관덕정 앞 도로 차량 통행을 전면 통제한 바 있다.
 
당시 차량 통제에 대해 응답자 44.3% ‘보통’이라고 답했다. 그 뒤로 ▲긍정 34.4%(매우 긍정 7.5% 포함) ▲부정 21.4%(매우 부정 10% 포함) 등이다.
 
차 없는 거리 운영에 대한 긍정효과는 ▲지역활성화 122명 ▲지역 정주환경 개선 46명 ▲지역 공동체의식 함양 25명 등 순이다.
 
부정 효과는 복수선택으로 진행돼 ▲교통 및 주차 불편 57%(201명 중 114명 선택) ▲행사소음 48%(201명 중 97명) ▲행사 쓰레기 28%(201명 중 56명) 등이다.
 
제주시는 매달 1차례 일요일마다 차 없는 거리를 운영하는 것이 가장 효율적이라는 전문가 제언도 얻었다.
 
이를 위해 차 없는 거리 유지관리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편의시설과 휴게시설 확충, 거리 축제 문화자원 지속 발굴 등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관덕정 앞 도로 차량 통행을 금지하면 대규모 광장이 조성된다. 대중교통 등을 이용해 광장으로 이동하는 도민과 관광객들은 걸어야 하고, 자연스레 주변 상권을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주민들과 공감대를 형성하고, 조사된 주민의식을 바탕으로 지역을 활성화하면서 침체된 원도심 활성화를 목표로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는 기본 계획을 마련해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차없는 거리는.. 2020-01-10 16:48:59
칠성로 하나로 족하다.
동문시장도 야간장 오픈하는데 무슨 놀고 먹는 장소가 따로 필요한가?
중간중간 소규모 공터에서 공연하면 되는데 무슨 거창하게 무대 꾸며서 해야만 뭔가 하는듯한 보여주기식 행정 제발 그만하고 그 예산 어려운 곳에 쓰여지길 바라는 건 나뿐일까?
결국은 제도의 문제가 아닌 운영의 문제인 것을... ㅉㅉ
175.***.***.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