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사진기자 렌즈에 담긴 ‘2019년 생생 현장’
제주 사진기자 렌즈에 담긴 ‘2019년 생생 현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월1일부터 6일까지 제주문예회관서 제주도사진기자회 '2019 보도사진전'

한국사진기자협회 제주도사진기자회(회장 강희만) ‘2019 보도사진전’이 내달 1일부터 6일까지 제주문예회관 1전시실에서 열린다.

사진전에서는 제주도사진기자회 소속 5명의 기자들이 현장을 누비며 취재한 사진 120여점이 전시된다.
 
제주도사진기자회 소속 기자들은 지난해 한국사진기자협회에서 주최하는 이달의 보도사진상 부문에서 최우수상 5회, 우수상 2회 등을 기록하는 등 뛰어난 실력을 뽐내고 있다.
 
고유정 살인사건과 제주 제2공항 갈등, 녹지국제병원 허가 취소 등 2019년 한해를 달군 사안을 생생한 사진으로 만날 수 있다.
 
또 제주의 아름다운 자연과 풍광, 잔잔한 도민들의 일상 등도 렌즈에 담겼다.
 
강희만 제주도사진기자회장은 “소속 회원들이 땀방울로 기록한 생생한 사진들을 전시하게 됐다. 올해도 역사의 기록자로서 사명감을 갖고 현장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