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일 전 교장, 포토에세이 ‘꽃에서 길을 묻다’ 발간
강남일 전 교장, 포토에세이 ‘꽃에서 길을 묻다’ 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6년간 제주에서 교직 생활을 해온 강남일이 최근 포토 에세이 ‘꽃에게 길을 묻다’(출판사 한그루)를 발표했다.

강남일은 1983년 3월 교직에 입문해 2020년 2월 제주대학교사범대학부설중학교 교장으로 정년퇴임했다. 40대 초반, 건강을 위해 시작한 걷기가 교직 생활 내내 이어졌는데, 이 책에는 교단을 떠나며 지난 20여 년간 걸었던 길의 흔적을 주로 기록했다.

책은 총 4부로 나눠 사진과 짧은 글을 묶었다. 1부, 꽃의 노래는 들꽃과 야생 식물들의 모습을 담은 사진과 단상이 수록돼 있다. 2부, 산의 노래에는 오름과 한라산을 비롯해 국내외 산행에서 만난 풍경과 사람들을 기록했다. 3부, 길의 노래는 홀로 때로는 함께 걸었던 길의 모습을 담았다. 4부, 나의 노래는 교직 생활을 하면서 아이들에게 전했던 이야기들을 추려 실었다.

출판사는 “저자는 제주의 오름과 한라산을 오르며 꽃의 매력에 빠져들었고, 꽃과의 교감을 통해 소통과 배려, 인내를 알았. 또한 제주뿐만 아니라 지리산, 덕유산, 몽골의 초원과 안나푸르나의 거친 산길에서 숱한 인연과 만남을 거치며 삶의 의미를 되새겼다”면서 “화려하진 않지만 저마다 매력을 지닌 들꽃처럼, 아이들 또한 바람에 흔들리면서도 땅에 단단하게 뿌리를 내리고 꽃을 피우며 저마다의 삶을 당당하게 살아나가길 저자는 당부한다”고 소개했다.

한그루, 346쪽, 1만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강중혁 2020-02-06 14:15:16
책에 다양하고 모르고 지나쳤던 많은 들꽃들, 풍경들, 길들이 실려 있었습니다. 항상 봐 왔던 아버지의 모습이 아닌 한 사람으로서의 당신의 이야기를 볼 수 있어서 제게도 의미가 큽니다.
1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