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자 경영 제주항공, 경영진 임금 30% 이상 반납
적자 경영 제주항공, 경영진 임금 30% 이상 반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주 대표 "위기경영체제 돌입...무급휴가제도 전 직원으로 확대"

지속적인 매출 증대에도 적자를 기록한 제주항공이 경영진의 임금 30% 이상을 반납받는 등 위기경영체계에 돌입한다.

제주항공은 비상경영을 넘어 위기경영체제에 돌입한다고 12일 밝혔다.
 
이석주 제주항공 대표는 이날 사내 메일을 통해 “지난해부터 항공업계가 공급과잉과 한일 외교 관계 악화 등으로 위기를 겪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항공 여행 수요가 위축되면서 항공산업은 수익성 저하를 넘어 생존을 염려해야 할 정도로 심각한 위기 국면”이라고 말했다.
 
이어 “위기 대응을 위해 경영진이 임금의 30% 이상을 반납하겠다. 제주항공 인사원칙인 고용안정성을 유지하면서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 승무원을 대상으로 진행됐던 무급휴가제도를 전직원으로 확대한다”고 덧붙였다.
 
제주항공은 수익성 제고와 기단규모 조절, 투자 우선순위 재설정 등을 넘어선 대응이 필요하다고 판단, 위기경영체제에 돌입할 계획이다.
 
지난 11일 공시된 제주항공 지난해 영업(잠정) 실적은 1조3840억원으로 역대 최대 연매출이었던 2018년 1조2594억원을 넘었다.
 
하지만, 지난해 제주항공 영업이익은 –329억원, 당기순익은 –341억원을 기록하는 등 적자로 전환됐다.
 
항공기 공급 과잉에 따른 경쟁 심화와 일본 불매운동, 홍콩 시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등 여파로 항공기 이용객이 줄어든 것이 주요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