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DC 임원, 넉달간 월급 30% 기부...직원들도 지역경제 ‘한마음’
JDC 임원, 넉달간 월급 30% 기부...직원들도 지역경제 ‘한마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위기를 맞아 문대림 이사장 등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임원들이 4개월 동안 급여 30%를 기부한다. 부서장들과 일반 직원들도 지역상품권 구입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적극 참여하기로 했다. 

JDC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침체된 제주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발벗고 나섰다.

25일 JDC에 따르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임원들은 급여의 일부를 기부하고 직원들은 급여 일부를 지역상품권으로 지급받는 내부 캠페인을 자발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대림 이사장 등 본부장급 이상 임원은 월 급여의 30%를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김남식)에 4개월간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일반 직원들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역상품권 구입 활동에 적극적인 참여의사를 속속 밝히고 있다. 부서장들은 월 급여의 10%를, 부서장 이하 직원들은 자발적인 참여로 지역상품권을 구입해 지역상권 활성화에 기여하기로 뜻을 모았다.

지역상품권 사용은 전통시장 등에서 사용되는 측면에서 전통시장 상인과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김경훈 JDC 사회가치추진실장은 “조그마한 관심으로 시작된 우리의 행동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며 “앞으로 급여의 일정 부분으로 구매한 지역상품권을 활용해 지역시장과 동네 마트를 적극 이용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도민 2020-03-25 18:09:53
문재인 부하라서 좋은점이 있었네 ㅋㅋㅋㅋ
223.***.***.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