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2년 4.3추념식 '봉행'...역대 최소 150명 참석
제72년 4.3추념식 '봉행'...역대 최소 150명 참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상 첫 경찰의장대 참석...잠들지 않는 남도 영상 방영
지난 2018년 제주4.3 70주년 추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4.3희생자 유족과 제주도민들에게 국가공권력에 의한 4.3 피해에 대해 사과와 위로의 말을 전하고 있다. 2018.4.3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제72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이 3일 오전 10시 제주4.3평화공원 추념광장에서 역대 최소 규모인 150여명만 참석한 가운데 봉행된다.

72주년 추념식은 경찰 의장대가 최초로 참석한다. 경찰 의장대는 화해와 상생의 의미를 담아 헌화.분향 등 행사를 지원함으로써 4.3  당시 희생된 분들에게 최대한 예우를 갖출 계획이다.

정부와 제주도는 '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고령자와 기저질환자 등 취약계층 참석을 자제하도록 협조 요청했했고, 참석자 전원은 질병관리본부 지침을 준수하도록 안내했다. 

행사장인 추념식 광장은 좌석을 2m 거리로 배치해 참석자들의 안전을 고려하고, 4.3희생자 2~3세대 유족들의 자리를 마련해 미래세대를 최대한 배려키로 했다.

이날 10시 정각 1분간 제주도 전역에 묵념 사이렌이 울리면 도민들은 각자의 자리에서 경건한 마음으로 4.3영령에 대한 추념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추념식 사회는 KBS제주방송총국 한승훈 아나운서와 성악가 강혜명씨가 맡는다. 한 아나운서는 70주년과 71주년 추념식에 이어 3년째 사회를 맡았다. 

추념식 첫 순서는 생존 희생자 및 유족의 목소리로 4.3특별법 개정 등 4.3의 현 상황과 염원을 담은 오프닝 영상을 상영하고 헌화.분향이 이어진다.

애국가는 코로나19 사태로 출연진을 최소화 해 선창을 생략하고 4절 영상에 행방불명인 표석, 너븐숭이 4.3기념관, 주정공장 옛터, 곤을동 잃어버린 마을 등을 편집해 TV를 시청하는 전 국민에게 제주4.3유적지를 알리고, 도민과 유족에게 색다른 감동을 주기로 했다.

제주4.3유족회 송승문 회장이 제주출신 김수열 시인이 집필한 묵념사를 낭독하고, 이어 제주4.3의 진행경과, 진상규명 노력, 4.3희생자 및 유족의 명예회복 등을 집약한 영상이 상영된다.

72주년 추념식 유족 사연은 김대호군(15.아라중)이 낭독한다. 김대호군은 지난 1월22일 4.3평화재단에서 주관한 '발굴유해 신원확인 보고회' 당시 故 양지홍 희생자의 딸 양춘자씨의 손자다.

김대호군은 할머니 양춘자씨가 겪은 고된 삶과 미래세대로서 4.3에 대해 느끼는 감정을 '증조할아버지께 드리는 편지글'로 전해 줄 예정이다.

제주4.3을 상징하는 노래로 해마다 추념식 마지막을 장식한 '잠들지 않는 남도'는 영상으로 제작됐다.

도민과 유족이 4.3유적지(주정공장 옛터, 너븐숭이 4.3기념관, 터진목, 곤을동 잃어버린 마을)을 배경으로 잠들지 않는 남도를 부르는 장면이 상영된다.

제주도는 "도민과 유족의 적극적인 협조로 제72주년 추념식이 간소하고 경건한 행사로 진행된다"며 "추념식을 통해 4.3영령들을 달래고, 4.3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에 한발 다가서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문재인 2020-04-03 07:31:21
대통령 오늘 행사장에 참석하면 · · ·
175.***.***.165

자한당 2020-04-02 10:50:05
미래통합당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7번 후보인 정경희 영산대 교수가 제주4.3을 '좌익 폭동'이라고 표현하는 등 빈곤한 역사 인식을 보여주고 있다.
미래통곡당 강경필 부상일 장성철 사쿠라당 후보 대답해봐?
223.***.***.185

미통당 2020-04-02 10:48:25
와서 사죄하고 가거라!!!
솔직히 꼴 배기 싫다.
119.***.***.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