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환 감독의 4.3 영화 ‘시인과 뚜럼’ 유튜브 공개
양정환 감독의 4.3 영화 ‘시인과 뚜럼’ 유튜브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서 활동하는 영화감독 양정환이 신작 영화 <시인과 뚜럼>을 유튜브에 공개했다.

지난 13일 유튜브 채널 ‘ch 4.3’에 등록된 <시인과 뚜럼>은 제주4.3을 소재로 하는 극 영화다. 철없는 제주어 가수가 사람들을 만나면서 4.3이란 아픈 역사를 뒤늦게 알고 진심으로 공감한다는 가슴 따뜻한 이야기다.

미군이 촬영한 4.3 기록 영상 <May Day>를 일부 추가해 다큐멘터리적인 부분을 가미했다. 웃음을 유발하기 위한 장치들도 여럿 배치하면서 슬픈 일변도의 분위기를 탈피한다.  

양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실제 제주어 가수인 박순동과 배우 고동원이 주연을 맡았다. 특히 박순동, 강완엽, 현택훈 등 제주 예술인들이 출연해 열연을 펼친다.

작품은 흥미로운 요소들이 다수 포함돼 있다. 유튜브 화면을 삽입해 ‘영상 속의 영상’ 연출을 시도했고, 음악 공연, 샌드아트 오프닝 등 다양한 볼거리를 삽입했다.

양 감독은 영화 <오사카에서 온 편지>, <4월 이야기> 등 영상으로 4.3을 세상에 남기려는 노력에 매진하고 있다.

이번 작품에 대해서 “4.3 상업 영화로의 발전 가능성을 보기 위해 제작한 실험적 요소가 담긴 30분 분량의 단편 영화이다. 4.3의 근본적 원인이 미국에 있음을 알리고자 제작했다”고 소개했다.

작품은 유튜브 채널 ‘ch 4.3’에서 누구나 자유롭게 관람 가능하다.

영화 '시인과 뚜럼' 가운데 한 장면 갈무리. 출처-유튜브.
영화 '시인과 뚜럼' 가운데 한 장면 갈무리. 출처-유튜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산폭도 2020-05-15 18:03:11
이 소재는 어떤가요 ?
" 목사님의 회중시계"
1948년 6월.19일 제주도 초대 성직자이며 안덕면 화순리 인성교회 담임인 이도종(李道宗) 목사가 산폭도들에게 납치되어
산폭도에게 피살 직전 그는 성경 찬송과 회중시계를 땅에다 놓고 ‘나는 이제 하나님 옆으로 가니 이것을 선물로 남긴다’며 생을 마감했으나
후일 생포된 산폭도에게서 이도종 (李道宗) 목사의 회중시계를 발견하여 살해했다는 자백을 받아 피살을 확인.
이도종(1891~!1948. 6.19) 목사는 애월면 금성리 출신으로 그의 부친 이덕연(李德連. 1872~1950)은 조봉호 등과 함께 금성교회를 설립하였다. 이덕연은 본도 최초의 장로가 되었으며 조봉호는 1919년 독립희생회 사건으로 옥중 순국하였다.
125.***.***.18

산폭도 2020-05-15 13:09:15
영화로 이 건 어떨가요 ?
『산폭도들이 KBS 제주방송국 습격』
1952년 9월 15일 새벽 1시30분 산폭도 6대 사령관 김성규 등 40여 명의 산폭도들은 광양에 있는 당시 HLKS 제주방송국(지금의 KBS 제주방송총국)을 습격하여 6명이 청사 안으로 진입,
야근 중인 방송과장 김두규(金 斗奎), 숙직원인 견습 직원 채종식(蔡鍾植. 18세), 사환 김석규(金錫奎.19세) 3명을 포박,
납치하여 조천면 선흘곶 야산에서 발가벗기고 죽창으로 무참히 살해.
아아 ! 채 피지도 못한 두 청년이 무슨 죄가 있단 말인가 ?
12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