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모 응급실서 의사 멱살 잡고 난동 40대 집행유예
제주 모 응급실서 의사 멱살 잡고 난동 40대 집행유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방법원 형사2단독 이장욱 판사는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모(48)씨에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고 22일 밝혔다.

김씨는 2019년 9월10일 오전 1시50분쯤 제주시내 모 종합병원 응급실에서 진료를 받던 중 “특별한 이상이 없으니 귀가하라”는 의료진에 말에 격분해 난동을 부렸다.

이 과정에서 김씨는 의사의 가슴을 수차례 치고 양손으로 멱살을 잡고 흔드는 등 대기 중인 응급환자들의 진료 행위를 방해했다.

재판부는 “범행 경위에 비춰 죄질이 가볍지 않고 폭력 전과나 공무집행방해 전과도 다수”라며 “다만 피고인이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을 참작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나 참 2020-05-22 14:39:53
이미 사고는 쳐놓고 잘못 인정하고 반성한다고 하면 봐주냐 처벌은 처벌대로 받아야지 당한 의사가 받은 상처는 누가 보상해주나 저런 인간들은 강력하게 처벌해야 한다
27.***.***.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