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지는 비상품 감귤 처리난 해결될까?
버려지는 비상품 감귤 처리난 해결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부-행안부, 감귤 부산물 비료화 과제 선정...6억원 투입

 

부패한 감귤을 건조‧탄화시킨 부산물을 토양 비료화하는 기술이 행정안전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협업사업으로 최종 선정됐다. 

제주도는 행안부와 과기부 협업사업으로 추진하는 '과학기술 활용 주민공감 지역문제 해결사업' 중 제주도의 부패감귤 처리기술 관련 과제가 전국단위 10대 과제로 선정돼, 행안부-과기정통부-제주도 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해 7월부터 추진된 과학기술 활용 주민공감 지역문제 해결 사업은 약 한 달간의 지역 현안 문제 수요 조사를 통해 총 82건의 사례를 수합한 바 있다. 

이후 지역현안 후보 선정위원회 평가결과 21개 후보로 압축됐으며, 문제기획 리빙랩 선정위원회에서 13개 과제를 선정했다. 

이어 지난 5월 12일 최종 본 과제 선정발표 및 위원회를 통해 제주도 ‘플라즈마를 이용한 부패 감귤의 자원재생 생태계 구축’이 10개 과제로 최종 선정됐다.  

제주도는 감귤부패과 처리기술 접목이 필요한 연구기관을 선정하고 지역 현안에 맞춘 사업계획 수립 등을 위해 행정, 생산자단체, 농가 등으로 구성된 스스로 해결단을 구성해 운영했다. 

총 8명으로 구성된 스스로 해결단은 9번의 회의를 통해, 고온을 발생시키는 플라즈마 기술을 활용해 부패 감귤을 건조‧탄화 시켜 부산물을 토양 비료로 활용하는 기술의 추진계획을 마련했다. 

이날 오후 2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행정안전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지자체간 업무협약 및 착수 보고회를 갖고 본 사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지역문제 해결사업 최종 수행과제로 선정됨에 따라 앞으로 2년 동안 과기부에서 3억원, 행안부에서 1억5000만원, 제주도에서 1억5000만원 등 총 6억 원이 투자될 예정이다. 

제주도는 이번 사업을 통해 최근 감귤산업의 숙원인 부패감귤 처리 문제를 해결하고 청정 제주를 지키는 환경적인 기술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농가부업으로 가공해서 일년내내 먹을거리 다양하게 2020-05-28 00:58:15
하면 좋지않나요ㆍ
애쓰게 달린거 굳이 비료화할 필요있나요?
전기생산도 많이 되는데.
전기를 싸게 농사용으로 해서 가공을 해서
다양하게 상품화하면 좋겠어요ㆍ
아이디어 공모ㆍ
내지는 관련사업자 모집하거나
동별 특산물 하나씩 개발해서 공동의 수익을 낼수 있으면 좋겠어요
61.***.***.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