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여름 쉼터 시민복지타운 북극성 분수 운영 보류
제주시 여름 쉼터 시민복지타운 북극성 분수 운영 보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철 제주시민의 쉼터가 되는 시민복지타운광장 내 북극성 분수 운영이 보류됐다.
 
제주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당초 매년 6월 시작하던 북극성 분수 운영을 잠정 연기한다고 29일 밝혔다.
 
2017년부터 운영된 북극성 분수는 6월과 9월에는 매주 금·토·일요일 운영됐으며, 7~8월에는 월요일을 제외한 주 6일 운영됐다. 
 
분수에서 뛰놀 수 있어 여름철 많은 시민이 찾는 문화·휴식 공간으로 자리 잡았다.
 
제주시는 분수에서 사람들이 놀 경우 마스크 착용이 힘들다고 판단, 6월에 분수를 운영하지 않고 추이를 지켜보기로 했다.
 
코로나19가 잠잠해질 경우 빠르면 오는 7월부터는 운영이 재개될 전망이다.
 
김태승 제주시 도시재생과장은 “제주형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의 사회적 분위기 반영후 분수 가동여부를 결정하겠다.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야간 휴식공간 조성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