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사려니숲 ‘무장애나눔길’ 조성 앞장선다
서귀포시, 사려니숲 ‘무장애나눔길’ 조성 앞장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이 불편한 장애인, 노약자 등 보행약자가 앞으로 사려니숲을 편하게 이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서귀포시 산림휴양관리소는 올해 6월 말 완공을 목표로 ‘사려니숲 무장애나눔길’ 사업을 추진한다고 31일 밝혔다. 

사업은 올해 복권기금인 산림청 녹색자금 총 사업비 8억6000만원 중 5억7000만원을 지원받아 이뤄진다. 

서귀포시는 보행약자 편의와 안전성 증진을 위해 사회적 배려계층을 고려, 이용자 의견을 수용했다. 설계부터 무장애시설을 반영해 일정 구간마다 쉼터, 보행참, 난간 등 안전시설을 설치하고 종단 경사를 8% 이하로 낮춘다. 데크로드 노폭은 기존 1.5m에서 1.7m로 확대 변경한다.

오상훈 서귀포시 산림휴양팀장은 “무장애 나눔길 조성사업으로 누구나 함께 즐기고 자연과 하나가 돼 힐링할 수 있게 하겠다. 또 산림교육·체험이 장이 되도록 산림 인프라 조성에 그치지 않고 나눔길 활용 관리를 강화하겠다”며 “사업을 통해 산림복지 서비스의 불평등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정경희 2020-06-01 12:23:55
작년 여행 때 사려니 숲길 다녀 왔는데 아직 그 여운이 남아 있습니다.
이 좋은 곳을 모든 분들이 다 찾아 볼 수 있다니 참 감사한 일이네요.
121.***.***.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