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문 현충일 기념사 "교육으로 선열 기억하겠다"
이석문 현충일 기념사 "교육으로 선열 기억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은 '제65주년 현충일'을 하루 앞둔 5일 기념사를 내고 "교육으로 선열들을 기억해 아이들이 평화롭게 어우러지고 성장하는 ‘아이 한 명, 한 명이 존중받는 제주교육’을 이뤄가겠다"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현충일을 기념하며, 희생으로 나라와 가족을 지켜주신 선열들에게 깊이 감사드린다. 유가족들에게도 깊은 위로를 전한다"고 했다.

이어 "더 이상 아픈 눈물과 그리움은 없어야 한다. 폭력의 어둠은 평화의 빛을 이길 수 없다. 평화가 당연한 삶이 돼야 한다"고 추모했다.

이 교육감은 "선열들은 평화를 뿌리내리고 지키라는 소명을 우리에게 남겨주셨다"면서 "그 소명을 품고 연대하고 협력하며 평화롭게 위기를 극복하겠다"고 밝혔다.

<이석문 교육감 제65주년 현충일 기념사>

그 자리에 이름 없는 넋이 잠들어 있습니다. 
누군가는 사랑하는 아들, 딸이었고 누군가는 가족을 지켰던 부모님이었고, 누군가는 매일 아침 인사를 나누던 선생님과 학생이었습니다. 

넋의 그리움은 65년이 지난 지금도 우리의 마음을 적시고 있습니다. 
<제65주년 현충일>을 기념하며, 희생으로 나라와 가족을 지켜주신 선열들에게 깊이 감사드립니다. 유가족들에게도 깊은 위로를 전합니다. 

넋의 기억은 우리 모두의 기억입니다.
넋의 이름은 우리 모두의 이름입니다.
넋의 숭고한 희생은 전쟁 없는 한 세대를 잇게 한 아픈 경험이자 시대의 통찰입니다. 

더 이상 아픈 눈물과 그리움은 없어야 합니다.
폭력의 어둠은 평화의 빛을 이길 수 없습니다. 
평화가 당연한 삶이 돼야 합니다. 

선열들은 평화를 뿌리내리고 지키라는 소명을 우리에게 남겨주셨습니다. 
그 소명을 품고 코로나19를 연대하고 협력하며 평화롭게 극복하고 있습니다.

교육으로 선열들을 기억하겠습니다. 
아이들이 평화롭게 어우러지고 성장하는 ‘아이 한 명, 한 명이 존중받는 제주교육’을 이뤄가겠습니다.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