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 전기버스-충전사업자 갈등 봉합...운행중단 없다!
서귀포 전기버스-충전사업자 갈등 봉합...운행중단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 시내 전기버스가 정상운행된다.

버스사업자와 충전사업자의 갈등으로 29일부터 운행 중단이 예상됐지만 양측의 협의에 따라 정상 운행되게 됐다.

제주도는 서귀포시 시내(전기)버스 운수사업자와 충전사업자간 충전단가 관련 의견차로 예고됐던 29일 서귀포시 시내버스 일부 운행중단사태가 이용객의 불편을 고려한 양측의 협의에 따라 25일 철회됐다고 밝혔다.

전기버스 충전업체는 지난 11일 내용증명을 통해 운수업체의 충전단가 관련 계약 불이행을 이유로 29일부터 충전인프라 사용불허 및 충전서비스 중단을 예고한 바 있다.

분쟁이 발생한 후 운수업체와 전기차 충전업체 대표는 합리적인 해결책 마련을 위해 지속적인 협상을 진행해왔으며, 시내버스 운행중단 시 시민과 관광객 등 대중교통 이용객들에게 큰 불편을 초래할 수 있는 만큼 시내(전기)버스를 정상운행키로 협의했다.

현재 제주도에는 전기버스 98대(제주시 35, 서귀포시 63대), 전기충전기 32기(제주 18기, 서귀포 14기)가 운영되고 있다. 

서귀포 시내(전기)버스의 경우 운수회사가 아닌 충전서비스업체에서 충전기를 공급・관리하고 있다. 

문경진 교통항공국장은 “이용객 불편에 대한 우려를 고려해 정상운영키로 협의해 준 운수업체와 충전업체 모두에 감사드린다”며 “제주도는 이번 기회를 전기버스 도입에서부터 운영 전반에 대한 문제점을 파악하고 개선할 사항은 없는지 돌아보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하루빵 2020-06-27 05:54:12
잘들좀합시다...도민들 힘들게 하지말고
175.***.***.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