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가파도·마라도, 사회적경제로 미래 설계 '본격'
제주 가파도·마라도, 사회적경제로 미래 설계 '본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 최남단 제주 가파도와 마라도에서 사회적경제가 실현된다.
 
2일 서귀포시에 따르면 최근 가파도마을 협동조합(대표 정태형)과 마라도 협동조합(대표 김은영)이 2020년 행정안전부 신규 마을기업으로 지정됐다.
 
신규 마을기업 지정에 따라 두 협동조합은 각각 5000만원(자부담 1000만원)의 예산을 지원받게 됐다.
 
가파도는 청보리와 친환경이라는 자원을 중심으로 마을 유휴공간을 활용한 무인카페 운영을 계획중이다.
 
또 마을 폐자원이라고 할 수 있는 보릿대를 활용한 친환경 보리빨대 개발이 추진된다.
 
마라도는 크로켓과 장아찌 등 톳을 활용한 다양한 먹거리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섬 주민이 마라도를 안내해주는 해설프로그램(섬투어)과 전기자전거 대여서비스가 운영된다.
 
임광철 서귀포시 마을활력과장은 “마을기업은 사회적경제 활성화와 코로나19로 침체된 마을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며 “향후 마을기업 추가 발굴과 지원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주민 2020-07-02 13:01:40
고만히 놨두라
여기저기 가파도 하고 어울리지않게 공사행 망하고 모른척하지말앙
가파도 아름다운 자연경관 다 망쳐놓는다
211.***.***.28

가파도 2020-07-02 12:07:49
요자가 가파도 가난 무신 공사를 경~ 햄신지?!
예전에 아늑했던 분위기는 온대간대없고...
옷파는 가게는 카드도 안받고...
좀 씁슬 헙디다!
58.***.***.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