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래 “제주 제2공항, 4대강 죽이기처럼 어리석은 일” 일갈
조정래 “제주 제2공항, 4대강 죽이기처럼 어리석은 일” 일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의소리] 창간 16주년 초청 강연서 “모든 권력은 국민에게 있다” 역설

거침없었다. 문학계 거장의 육성, 그리고 강연에 담긴 메시지도 막힘이 없었다. 
“보존할 의무는 있되, 훼손할 권리는 없다. 우리는 잠시 이 땅을 빌려 쓰고 가는 거다. 이는 절대명제다.”

독립언론 [제주의소리]가 창간 16주년 특별기획으로 마련한 ‘한국문학 거장 조정래 선생 초청 강연’에서 제주 최대 현안인 제주 제2공항 문제에 대해 소설가 조정래는 단호하고 냉철한 목소리로 “국토부의 주장은 설득력이 없다”면서 “모든 권력은 국민에게 있다”는 말로 ‘도민이 결정해야’ 함을 역설했다.  

조정래 선생은 7일 오후 7시 김봉현 편집국장 사회로 제주상공회의소 5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강연에서 “제주도를 망치고 해친다면 그대로 무너질 것이다. 물려받은 제주의 땅은 우리에게 보호할 의무만 있되, 훼손할 권리는 없다. 이것은 절대 명제”라고 목청을 돋웠다. 

조정래 선생은 제주 제2공항 문제를 지적하며 천혜의 자연 경관을 보유하고 있는 제주를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주의소리
조정래 선생은 제주 제2공항 문제를 지적하며 천혜의 자연 경관을 보유하고 있는 제주를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주의소리 이동건 기자

조정래 선생은 이날 ‘제주 제2공항 건설에 대한 생각을 말해 달라’는 청중의 질문에 “제주 제2공항 문제는 제주도가 당면하고 있는 가장 큰 난제 중 하나”라며 “(국토부와 제주도 등 찬성 입장은) 관광객이 앞으로 더 찾아올 것이란 예측으로 제2공항이 필요하다는 논리를 펴고 있다”고 전제했다. 

이어 그는 “올해 초 언론에 보도됐던 제주도의 개발사업과 관련한 여론조사 결과를 잘 살펴봐야 한다”며 “다행인 것은 도민 여론조사에서 자연 친화적 개발을 원하거나 개발 자체를 반대하는 의견이 매우 높게 나타났다. 바로 그 점이 (제주에) 희망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는 제주도가 올해 1월15일 발표한 도정 정책 방향과 대규모 개발사업 등에 대한 여론·인식조사 결과, 제주의 미래를 위해 개발과 보전 가운데 우선순위를 묻는 질문에는 개발과 보전의 조화(47.1%), 환경보전(45.6%), 개발(7.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환경보전이 개발보다 우선해야 한다는 도민 여론이 확인된 것이다. 

당시 여론조사는 제주도가 여론조사기관 미래리서치에 맡겨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대면조사 방식을 통해, 대규모 개발사업 등에 대한 인식조사(지난해 11월1~15일)를 실시한 결과다. 

이어 그는 지난 2일 제주 제2공항 관련 쟁점 해소 공개연속토론회에서 제2공항 건설 추진 의견을 피력한 국토부 직원에 대해 모든 권력은 국민에게 있다는 것을 상기시켜줘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조정래 선생은 이명박 정부 시절, 국민 반대에도 불구하고 강행한 ‘4대강 살리기 사업’이 ‘4대강 죽이기’로 변질됐던 것도 ‘제주 제2공항’ 찬반 논란에 반면교사 삼으라고 조언했다. 

그는 “이명박 정부가 70%가 넘는 국민 반대에도 불구하고 사업을 강행한 덕분에 ‘4대강 죽이기’에 성공해 물이 썩고 자연이 죽어갔다”면서 “제2공항 문제도 같다. (4대강 같은) 어리석은 일이 대한민국 최고의 자연경관을 가진 제주에서 벌어지고 있다”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제주 제2공항에 대해 설득력 없는 주장을 하는 국토부 공무원 탄핵을 결의해야 한다”며 “도민 다수가 반대하고 있다는 의견을 궐기를 통해 보여주고 대한민국 주권은 국민에게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현재 제주도의 공항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해야지 건설은 안 된다. 많은 전문가들도 같은 의견이다. 관광객이 무조건 많이 온다 해서 좋은 것이 아니다”라며 “관광객이 많이 와 쓰레기, 환경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폐허가 돼가도 좋냐? 제주의 관광사업이 중요하다는 것은 모두가 알지만, 더 중요한 것은 제주를 보호하기 위해선 현재에 만족하고 방문객들을 더 천천히 맞아들여야 한다”고, 양적팽창에 매몰되지 말 것을 강조했다. 

제주 제2공항에 대해 묻는 청중의 질문에 조정래 선생은 ⓒ제주의소리
제주 제2공항에 대해 묻는 청중의 질문에 조정래 선생은 바다와 한라산이 어우러진 제주를 파괴하고 망가뜨린다면 사람들도 찾지 않게 될 것이라고 대답했다. ⓒ제주의소리 이동건 기자

자연 보호는 제주뿐만 아니라 인류가 지켜야 할 삶의 기본이라며 화석연료를 사용해 환경을 파괴하고 무작정 개발하는 것은 인간의 자만이라고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조정래 선생은 “인간이 최고인 것처럼 자만하며 자연을 개발하자는 구호를 내세운 결과 지구는 지난 100년간 완전 폐허가 됐다”며 “코로나19 역시 인간의 자만에 의한 자연 파괴와 훼손에서 비롯된 문제임은 자명하다”고 맹렬히 비판했다.

그러면서 “제주의 본령과 생명은 자연에 있다. 바다와 한라산이 어우러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제주 환경이 파괴되고 자연 풍광이 사라진다면 사람들이 굳이 왜 제주를 찾겠는가”라고 꿰뚫었다. 
 
조정래 선생은 “철학자 플라톤은 ‘국민이 정치에 무관심한 것은 가장 저급한 정치인에게 지배당하고 있다는 것’이라 했다. 우리가 정치에 관심을 안 주고 귀찮아한다면 계속 불행해질 것이다”라면서 “시민단체를 통해 방만한 정치를 감시 감독하는 체계를 강화해야 한다. 제주의 문제 해결은 도민이 해야 한다. 그것이 제주의 밝은 미래를 만드는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9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94
5조 넘는 국비 사업을 2020-07-15 15:25:38
자그마치 5조이상 투입에 고용보장 상권보장 안전보장 쾌적까지 얼마나 많은 이유가 있어서 국책으로 추진되는건데. 딱 자기들 주변 개인만 보고 판단하는 사람들이 넘 많다. 뭐 투기? 전부 육지사람들만 이득이라고? 육지 살며 제주 1년 1번 내려올까 말까한 사람들이 수천만이다. 육지사람들을 위해 수조를 수년간 공론화해서 용역만 몇번이나 하며 쏟아붙냐? 음모론은 작작해야지. 지금 서귀포는 노인들 밭이다. 좀 장기적으로 지역활성화에 도움되는건 추진해요.
115.***.***.218

도민 2020-07-12 14:00:10
큰 울림을 주는 옳으신 말씀입니다.
제주는 이제 더 이상 개발 광풍에서 벗어나 농업과 환경, 관광이 조화롭게 발전하는 생태환경의 도시로 거듭 나야 합니다. 성산 제주 제2공항은 지금까지의 난개발을 더욱 가속화하는 해서는 안 될 아주 나쁜 사업계획입니다.
원지사가 하루 빨리 제주를 떠나기를 바라며 새로운 제주를 건설할 참신한 정치가 도입되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223.***.***.184

Daum지도검색해 봤더니 2020-07-11 22:57:55
더 이상 <환경프레임>은 통하지 않는다. 다음 지도 검색해서 스카이뷰로 내려다보면 한라산에서부터 짙은 녹색의 숲이 이어져 내려온다. 수많은 골짜기를 지나 골프장도보이고... 제2공항 예정지역인 <신산리> <난산리> 부근쯤 내려오면 온통 하얀 네모상자 비닐하우스와 비툴어진 밭투성이로 이루어진 불모지나 다름없다. 심지어 덩쿨우거진 곶자왈도 없다. 그런데도 반대단체는 숨골을 이유로 <환경훼손프레임>을 만들어 지속적으로 반대하고 있다. 거기 동조하는 일부 무조건반대자들은 기사내용을 읽어나보는지 이해나하는지의심스러운경우도많다.
175.***.***.8

제주시민 2020-07-11 14:18:01
똑같은 댓글을 복사해서 여기저기 갖다붙이는 부동산투기업자들에게~
땅도 안팔리고 죽겠지?
할 일이 없으니 단톡방에 올라 온 제2공항 기사에 댓글 다는 것 말고 할 일이 없지?
그것도 이제 논리도 없으니 복사해서 갖다 붙이는게 전부지?
손절매하고 올라가라니까!
말을 안들어!! 제2공항 안된다니까~~!
118.***.***.175

밥그릇 싸움 2020-07-11 00:10:27
개에게 물어보면 고기를 좋아 한다고 하고, 고양이에게 물어보면 생선이 좋다고 할건데...

무슨 토론이냐?

국책 사업을 동네 개. 고양이에게 물어보고 결정 하니?

환경 팔아서 본인 이름 알리고 출세하려는 몇몇 소수 사람들 때문에 제주 젊은이들은 직업도 없이 실업자로 살아 가게 될 것이다
211.***.***.1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