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와 인연 깊은 박원순 서울시장 결국 숨진 채 발견
제주와 인연 깊은 박원순 서울시장 결국 숨진 채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박원순 서울시장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 7시간 만에 결국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0시30분쯤 수색팀이 서울시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박 시장의 시신을 발견해 병원으로 이송중이다.

박 시장의 딸은 이날 오후 5시17분쯤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다. 전화기가 꺼져 연락이 안된다”며 다급하게 112에 신고했다.

서울 종로경찰서와 성북경찰서는 곧바로 박 시장의 휴대전화 위치추적에 나섰다. 마지막 신호가 잡힌 곳은 서울 성북부 길상사 인근이었다.

경찰이 폐쇄회로(CC)TV를 분석한 결과, 박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44분경 종로구 가회동 공관을 나섰다. 당시 검은색 모자와 점퍼, 바지, 회색 신발을 착용하고 있었다.

당초 박 시장은 이날 오후 4시40분에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 만날 예정이었다. 반면 서울시는 오전 10시40분쯤 박 시장의 일정이 취소됐다고 기자단에 통보했다.

박 시장의 전 비서는 8일 밤 성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경찰에 접수했다. 해당 비서는 9일 새벽까지 조사를 받았지만 박 시장에 대한 조사는 아직 이뤄지지 않은 상태였다.

경남 창녕 출신인 박 시장은 2003년 12월 정부가 공식 발간한 '제주4.3사건진상보고서' 제작을 책임지는 제주4.3진상조사보고서 작성기획단장을 역임하는 등 제주와 인연이 깊다.

2001년부터 아름다운재단 상임이사를 맡으며 제주에 아름다운가게 2곳을 개점했다. 당시 제주에서 희망제작소 프로젝트 '박원순의 희망열차'를 열기도 했다.

인권변호사였던 박 시장은 2011년 10월 오세훈 당시 서울시장의 사퇴후 치러진 보궐선거에서 당선되며 정치권에 발을 디뎠다. 이후 서울시장 최초로 내리 3선 고지에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4
나그네 2020-07-17 13:24:28
시장과 도지사 비서실 여성 직원을 채용할 때는 성추행을 용인하는 '더불어 만져도 되는 특별법'을 제정해야합니다. 180석있으니 그냔 만들 수 있습니다. 그리고 피해 여성을 비난하시는 분들 따님과 손녀들비서실에 특별채용하여 잘 만지면서 놀았으면 좋겠습니다.
59.***.***.173

진중권 2020-07-11 13:56:20
제주 도지사가 진중권 같은 소리 했사드만,,,진중권 닮아 가냐?
112.***.***.182

저쪽 내력 2020-07-11 10:21:53
2003년 10월 정두언 서울시 부시장 시절 여기자 성추행

2005년 8월
정진섭 전 국회의원 낮술 먹으면서 여성 성희롱 의혹

2007년 8월
정우택 국회의원과 이명박 당시 대통령후보 관찰사 관기 발언

2007년 8월
이명박 당시 대통령 후보 마사지걸 발언

2010년 9월
강용석 전 국회의원 아나운서 지앙 여대생 '여성 비하'와 '성희롱 발언

2012년 4월
김형태 전 국회의원 제수 성폭행 의혹

2013년 8월 김무성 현 새누리당 대표 새누리당 연찬회에서 여기자 성추행

2014년 9월
박희태 전 국회의장 세월호 정국에 골프장 캐디 성추행 사건

2015년 6월
서장원 포천시장 성추행 및 무마 구속

2015년 8월
심학봉 국회의원 보험설계사 성폭행 혐의
동조

지저분 한 놈들
뭐 뭍은게 뭐탓해
223.***.***.78

집안내력 2020-07-11 09:54:19
비서 건드리는건 민주당 내력이자 전통인가 보다!! 이건 뒤에서시켜도 이렇게 못 하겠다. 발정난 ㄱ ㅐ ㅅ ㅣ ㄲ ㅣ 들도 아니고 북한숭배 해서 그런가 삼천궁녀 거느린 김 일성 3대가 부러워서 그런가
아니면 데모할때 난잡하게 뒹굴던 그 버릇이 남아서 그런가
역대 이런 잡것들이 있었는가 싶다? 평생 데모나 하고 숨어서 살던 사람 같이도 않게 살던 없이 살던 새끼들이 권력을 한번
잡으니까 진짜 가관도 아님!!
175.***.***.70

서귀포 2020-07-10 18:13:17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그동안 좋은 일 많이 하셨는데, 안타깝습니다
14.***.***.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