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지 작가, 제주 플레이스꽃섬에서 개인전
김미지 작가, 제주 플레이스꽃섬에서 개인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김미지. ⓒ제주의소리
제공=김미지. ⓒ제주의소리

김미지 작가는 8월 3일부터 9월 2일까지 제주시에 위치한 플레이스꽃섬에서 개인전 <오후 2시 30분>을 개최한다.

작가는 전시 제목처럼 나른한 오후 햇살을 머금은 일상 풍경 유화 15점을 선보인다. 연두색 아오리사과, 청록색 탁자, 녹색 풀잎 등 작품 전반에 걸쳐 싱그러운 녹색이 가득하다.

작가는 “햇볕이 따사롭다. 커튼을 열고 창밖을 본다. 세상은 오늘도 그렇게 바쁘게 움직이고 있음을 느낀다. 난 그 속에서 너무나 느린 걸음으로 가고 있다. 내가 표현한 이 작업들이 나에게 더불어 우리에게 따뜻한 위안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을 해 본다”고 소개했다.

제공=김미지. ⓒ제주의소리
  김미지의 작품 '020072703-오후2시30분', 캔버스위에 유채, 81×65㎝, 2020. 제공=김미지. ⓒ제주의소리
제공=김미지. ⓒ제주의소리
 김미지의 작품 '020072705-오후2시30분', 캔버스위에 유채, 73×61㎝, 2020. 제공=김미지. ⓒ제주의소리

김미지는 1969년생으로 대구가톨릭대학교에서 서양화를 전공 졸업했다. 다수의 그룹전과 기획전에 참여했다. 개인 물건을 글루건으로 떠내 공간에 설치하는 작업, ‘내 생에 봄날은 간다’는 주제로 텍스트와 오브제를 결합한 입체 작업 등 최근 들어 중년여성의 삶 속에 본인의 모습을 찾고자 하는 일련의 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유화로 평범한 일상의 시간을 빗댄 중년 여성의 자기 정체성을 은유적으로 표현한 작업이다. 현재 지금은 제주 담소스튜디오 입주 작가로 작업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