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그린뉴딜 국비지원"...기재부 "긍정 검토"
원희룡 "그린뉴딜 국비지원"...기재부 "긍정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국비 확보 총력...4.3복합센터, 중앙버스차로, 지식산업센터 건립도 요구
원희룡 제주지사가 3일 기획재정부를 방문, 안일환 제2차관과 면담하며 제주형 그린뉴딜사업 등에 국비 지원을 요청했다.
원희룡 제주지사가 3일 기획재정부를 방문, 안일환 제2차관과 면담하며 제주형 그린뉴딜사업 등에 국비 지원을 요청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2021년도 국비예산 확보를 위해 3일 오후 기획재정부를 방문,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원 지사는 안일환 제2차관, 안도걸 예산실장을 비롯해 예산총괄심의관·경제예산심의관·행정국방예산심의관·사회예산심의관을 차례로 면담하며 제주 현안을 설명하고, 정부의 지원 속에 내년도 예산안에 최대한 반영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원 지사는 제주형 그린뉴딜 사업과 제주 전기차 충전서비스 시범사업 등이 정부의 한국판 뉴딜사업과 연계된 주요 사업이라고 전제한 후 정부차원의 과감한 국비 지원을 요청했다.

또한 ▲제주4·3복합센터 건립(11억원) ▲중앙 버스전용차로 시설 사업(46억5000만원) ▲제주지식산업센터 건립(10억원) ▲애월 광역정수장 고도정수처리시설 사업(77억원) ▲제주 전기차 충전서비스 규제자유특구 사업(93억원) ▲밭작물 토양생태 환경보전 사업(43억2000만원) ▲균특회계 제주계정 지원 확대(제도개선) 등 제주현안에 대한 국비 반영 필요성도 설명했다.

원 지사는 안일환 제2차관을 만난 자리에서 “2021년도 국비지원 신청사업 가운데 4·3복합센터, 제주형 그린뉴딜, 지식산업센터 건립 등 핵심사업을 부처에 요구하고 있지만 미온적이어서 기재부의 예산안 반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제주도가 적극적인 노력을 이어가는 만큼 기재부를 비롯한 정부차원의 과감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안일환 제2차관과 기재부 관계자들은 “건의한 내용을 내부에서 긍적적으로 검토하겠다”며 “지원방안을 찾아보겠다”고 답변했다.

제주도는 올해 말까지 내년도 예산심의가 계속되는 만큼 현안 해결을 위해 필요한 주요 국비사업이 반드시 반영될 수 있도록 중앙부처 절충과 함께 국회 방문 등 국비 확보를 위해 모든 역량을 총동원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서기 2020-08-04 09:11:47
원지사님 지방자립도가 낮은 제주도에서 중앙정부의 지원은 절실합니다.
욕먹더라도 국회도 가서 재정 많이 따 오세요...;
61.***.***.59

뉴딜 2020-08-03 20:29:58
전기차를 늘려서 탄소절감을 하고 에너지 혁신을 하는건 좋다. 다들 그리하니까 그리고 필요하니까
그런데 뉴딜이 라고 할 수 있나? 뭔가 획기적이고 혁신적인 것이 필요한데...기사 내용보니
알멩이가 없어 보인다.
그리고 제주 환경이 주는 가치를 활용하는 전략이 제주는 어느 곳보다 필요하고
강점인데 이러한 내용은 없어 보인다.

오히려 비자림로 확장, 동물테마파크, 제2공항.... 이모든 반환경적 반생태적 행보만
눈에 가시처럼 보이는 도정이다.
22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