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멸렬 미래통합당 제주도당 새롭게 혁신될까?
지리멸렬 미래통합당 제주도당 새롭게 혁신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철 제주도당위원장, 혁신위 가동...조직-당원-정책 중심
장성철 미래통합당 제주도당 위원장. ⓒ제주의소리
장성철 미래통합당 제주도당 위원장. ⓒ제주의소리

제주에서 지리멸렬한 미래통합당 제주도당이 장성철 위원장을 중심으로 새롭게 체제 정비에 나섰다.

장성철 도당위원장은 5일 오전 11시 도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도당 혁신방안 마련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혁신안을 도출하겠다고 밝혔다.

장성철 위원장은 "지난 4.15총선에서 미래통합당은 참패했고, 제주지역에서도 도민의 선택을 받지 못했다"며 "총선에 출마했던 후보로서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장 위원장은 "도민들은 미래통합당을 향해 새롭게 거듭날 것을 요구하고 있고, 혁신을 요구하고 있다"며 "도당 운영의 판단 기준은 오로지 도민의 이익과 제주발전에 두고, 어떠한 진영논리도, 이념의 틀도 과감하게 뛰어넘겠다"고 말했다.

장 위원장은 제주도당 운영과 관련해 △현장 당원조직 강화 △현안에 대한 합리적 대안 제시 등 정책기능 강화 △도당 재정적 토대 마련 등 3대 원칙을 제시했다.

장 위원장은 "도민들의 현실적인 삶의 목소리가 도당에 즉시 전달될 수 있도록 현장 당원조직을 강화하는 데 역점을 두겠다"며 "원희룡 도정과 유기적 협조체제 구축에 소홀함이 없도록 하고, 중앙당과 협조체제를 강화해 4.3특별법 개정, 제2공항 추진 등을 조율한 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장 위원장은 "도당의 장기적인 성장과 발전을 기할 수 있는 재정적 토대를 마련해 나갈 것"이라며 "조직을 강화하고 정책기능을 더 정교하게 강화하기 위해 도당 차원의 재정적 토대 마련은 매우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제주도당 혁신 방안 마련을 위한 특별위원회(혁신위원회)를 당내외 인사 10명 이내로 구성하겠다고도 했다. 

장 위원장은 4.3특별법 개정과 관련해 "2003년 4.3진상조사보고서에 제시된 희생자와 유족의 명예회복, 진상규명, 배보상 목적에 충실해야 한다"며 "오영훈 의원의 법안을 검토하고 미진한 부분이 있다면 의견을 낼 수 있도록 중앙당과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내 3개 지역별 당원협의회는 총선에 출마했던 장성철(제주시갑), 부상일(제주시을), 강경필(서귀포시)씨가 위원장을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3
꼭심이 2020-08-21 17:48:55
달달한 사탕 나도 좀먹게 한자리 주켄 마씸
걸맞지 않은 아부에 역겨움 마저든다
110.***.***.27

송철준 2020-08-21 17:36:36
당에 두 여성분은 달탈한 사탕 잘 얻어 드셨나봐
두고 보게 마씸
14.***.***.60


123 2020-08-06 08:20:50
mbc 전화 인터뷰 퇴근하믄서 들었습니다.....
제주도민이 민주당을 선택하는 건 4.3 대한 시선이 제주도민과 미통당이 극명하게 다르기 때문이라 생각합니다.
제주도당 위원장 직을 걸고 무얼 하신다는데........ 안되면 위원장 물러나면 그만이다는 것으로 이해됩니다...

미통당에서 변화가 없이 4.3을 빨갱이로 접근하는 한
제주도에서 미통당의 미래는 없습니다...

4.3 관련 법안에 대해 미통당 1인 서명했답니다.....

이건 미통당의 4.3에 대한 인식 수준의 가늠자입니다......
112.***.***.181

도민 2020-08-06 00:31:55
방송에 나와서 잘하겠다! 보다는 민주당 흉이나 보고 가던데.. 그게 혁신이여? 언제까지 옛날정치를 한것인가?
39.***.***.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