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시간 동안 100여개의 별똥별이 제주 밤 수놓는다
1시간 동안 100여개의 별똥별이 제주 밤 수놓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2일 오후 10시께 제주에서 '페르세우스 유성우' 절정
2017년 터키에서 촬영된 페르세우스 유성우. ⓒ제주시
2017년 터키에서 촬영된 페르세우스 유성우. ⓒ제주시

오는 12일 페르세우스 유성우가 제주의 밤 하늘을 수놓는다.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모(母) 혜성인 스위프트-터틀 혜성이 지나간 궤도에 남긴 부스러기가 일시에 지구 대기권에 진입하면서 보이는데, 매년 8월 12일을 전후해 절정을 이룬다. 

지역에 따라서 운이 좋으면 한 시간 동안 100개가 넘는 별똥별을 관찰할 수도 있는데, 제주는 오는 12일 오후 10시께 절정을 이뤄 한시간동안 110여개의 별똥별이 관측될 전망이다. 

혜성이나 소행성에서 떨어져 나온 티끌 등이 지구 중력에 이끌려 불타는 현상인 별똥별이 평소보다 더 많이 보일 때 유성우라 한다. 

유성우를 보기 위해서는 맑은 밤하늘이 중요하며, 밝은 불빛(광공해)이 없는 장소가 적합하다. 자정 이후에는 달이 밝아 유성우 관측이 어려울 수 있다. 

제주별빛누리공원은 코로나19로 인해 별도의 유성우 우주쇼 관측회를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대신 미리 예약한 사람을 대상으로 관측실 시설관람시 다양한 설명을 통해 이해를 도울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