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온라인 무등록 여행업 실태조사 추진
제주시, 온라인 무등록 여행업 실태조사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는 온라인 무등록 여행업 실태조사를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오는 10월15일까지 예정된 실태조사는 각종 포털사이트와 블로그, 카페, SNS 등을 통한 무등록 여행 영업행위를 찾아내고, 폐업을 신고한 업체가 영업을 지속하는지 여부 등 점검으로 진행된다.

제주시는 무등록 여행업이 의심되는 업체에 대해 전국통합조회 시스템 조회 등을 통해 등록 여부를 확인, 무등록일 경우 홍보물 삭제를 요구한 뒤 시정되지 않으면 사직당국에 고발 조치한다는 계획이다. 

관광진흥법에 따라 무등록 여행 영업행위를 하면 최대 징역 3년, 최대 벌금 3000만원 형에 처해진다. 

홍성균 제주시 관광진흥과장은 “무등록 여행업에 대한 지도 점검을 강화해 공정한 제주 관광 환경 조성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