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 혐오 시설 싫다! 제주 도두 장례식장 반대”
“더 이상 혐오 시설 싫다! 제주 도두 장례식장 반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두동장례식장 반대위 기자회견 갖고 “장례식장 사업 철회하라”
15일 도두동장례식장 반대위가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15일 도두동장례식장 반대위가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제주시 도두동에 장례식장 건설이 추진되는 가운데, 인근 마을 주민들이 반대하고 나섰다. 

도두동장례식장 반대위는 15일 오전 10시 제주시청 조형물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도두동 마을 파괴하는 장례식장 사업을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최근 제주시 도두동에는 대지면적 7991㎡, 지하 1층, 지상 4층 높이 규모로 추진되고 있다. 장례식장 부지는 성장관리방안 1구역에 포함됐다. 제주도는 1구역에 렌터카 관련 시설을 권장하고 있다.

도두동 전체 마을회와 자생단체, 제주공항주변토지주협의회, 성장관리방안구역 토지주 협의회, 제주시오일장상인회 등으로 구성된 반대위는 “제주공항 주변은 공항중심도시, 제주 관문도시, 융복합도시로 체계적 도시로 개발하기 위해 도민이 공감하는 도시계획을 반영하기 위해 장기 과제로 남겨둔 지역”이라며 “제주시는 도시 관리 계획에 따라 성장관리 방안구역으로 지정해 난개발을 방지하고, 체계적 개발을 유도키로 했다”고 운을 뗐다. 

이들은 “도두동과 용담2동에 대한 개발행위제한이 해제됐지만, 미숙한 행정의 대처로 제주공항 주변에 대한 장기적 도시개발 계획에 문제가 발생했다. 제주공항 주변에 민간사업자가 장례식장을 건설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큰 충격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반대위는 “제주에는 이미 13개의 장례식장이 있어 이미 공급 과잉이다. 혐오 기피 시설을 도두동에 설치하는 것에 관대해왔지만, 장례시설이 들어오는 것을 더 이상 볼 수 없다. 항공기 소음, 하수처리 악취 등으로 각종 재산권을 행사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장례식장까지 받아들 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개발 제한과 재산권 침해를 받아온 도두동에 더 이상의 혐오시설과 기피시설 사업을 원천 반대한다. 제주공항 관문 곁에 장례식장은 제주 관광에 걸림돌이이며, 제주도 종합개발계획을 무시한 개발행위”라고 덧붙였다. 

반대위는 “제주도 통계에 따르면 제주 사망자는 하루 평균 13명이다. 도내 장례식장 대부분 적자에 허덕이고 있다. 도민의 힘을 모아 제주공항 주변에 추진되는 장례식장 사업이 철회될 때까지 강력히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도두동 마을을 파괴하는 장례식장 개발사업을 철회하고, 제주도지사는 도두마을 주변 생활환경을 복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4
장례식장 2020-09-15 13:18:48
은 혐오시설 아님
공항이 혐오시설 임
175.***.***.83


장례식장 2020-09-15 19:32:19
법원판결
혐오시설 아니다구
· ‥
175.***.***.65

그네타기 2020-09-15 19:00:57
하여간 뭐든지 반대하지... 저러면 뭐 얻어지는게 있나? 안죽고 평생 살껀가봐?
223.***.***.125

쩐다요 2020-09-16 08:45:36
민간이 절차밟아 하는데... 혐오? 그 기준이 뭐죠? 살아있는 물고기 죽이는 횟집은?
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