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독감 백신 접종 올스톱...상온 노출 3만7620명분 어떻게?
제주 독감 백신 접종 올스톱...상온 노출 3만7620명분 어떻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18세 3만7620명분 폐기시 추가 확보 난항...전도민 무료접종 27만4500도스 “무조건 확보”

유통상의 문제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접종이 전면 중단되면서 사상 초유의 전도민 집단면역을 추진한 제주도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정부는 백신이 상온에 노출되는 문제가 발생하자, 22일부터 모든 독감 백신의 접종을 금지시켰다. 당초 이날부터 임산부와 13~18세를 상대로 접종을 확대할 예정이었다.

백신을 2회 맞아야 하는 생후 6개월~만 9세 미만 아동은 이미 8일부터 제주에서도 접종을 시작했다. 해당 제품은 제조사가 직접 지역 병·의원에 배송해 상온 노출 문제와는 관련이 없다.

논란이 불거진 제품은 정부가 사들여 의약품업체를 통해 배송한 현물공급 물량이다. 식품의약안전처는 이를 수거해 상온 노출에 따른 효능 변화 여부를 검사하고 있다.

결과 발표에는 2주가 걸린다. 질병관리청은 식약처 검사 결과 문제가 없으면 즉각 접종을 재개하기로 했다. 반대의 경우 전량 폐기 수순을 피할 수 없다.

제주의 경우 도내 13~18세 국가 접종 대상자 4만1498명 중 3만7620명이 사용할 수 있는 양이 도내 213개 각 병·의원에 배송이 이뤄졌다.

전량 폐기가 현실화 되면 정부는 공급 물량을 재산정해야 한다. 현 시점에서 신규 물량을 주문해도 내년 2~3월에야 생산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접종 시점도 늦춰질 것으로 보인다. 당초 정부는 만16~18세는 9월22일, 만13~15세는 10월5일, 만7~12세는 10월19일, 만62세 이상은 10월27일부터 집중 접종에 나설 계획이었다.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 유행을 고려하면 늦어도 11월초까지 접종이 끝나야 한다. 일반적으로 백신 효과는 접종 2주 뒤에 나타나기 때문이다.

ⓒ제주의소리
제주한라병원 주사실 입구에는 유통과정상의 문제로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일시 중단'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 사진=이동건 기자 ⓒ제주의소리

가장 큰 관심사는 올해 처음으로 추진한 백신 집단 면역이다. 

제주는 국가사업에서 제외된 만19세~만61세 도민 42만8000여명에 대해서도 100억원의 자체 예산을 투입해 사상 첫 무료 접종을 추진하고 있다.

코로나19 재창궐과 독감 유행이 겹칠 경우, 도내 의료 서비스가 마비되는 최악의 상황을 막기 위한 자구책이다.

제주도가 실제 확보할 자체사업 물량은 42만8000여명(만19세~61세)의 70%인 29만5000여명 분량이다. 당장 10월초부터 3차에 걸쳐 도내 보건소와 병·의원에 배송이 이뤄질 예정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국가백신과 별도로 제주는 제약업체와 공급계약을 체결했고 확약서를 받아 공증까지 했다”며 “현재까지는 지역 백신 공급에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국가백신 처리 방향에 따라 일부 변경이 있을 수는 있다. 당초 10월13일 시작 하려던 지역 백신 접종 일정도 상황에 따라 바뀔 가능성은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한라사나이 2020-09-24 07:12:13
철저하게 조사해서 문제를 일으킨 사람들은 아주 중징계와 강력한 처벌을 해야 합니다.
사건이 일어날때마다 유야무야 얼렁뚱땅 넘어가니까, 처벌이 약하니까 다들 안일하게 일을 처리하는것 같은데 국민의 생명을 경시하는 사람들은 엄중하게 처벌해야 된다고 생각 합니다.
누가 봐도 이 백신들은 냉장 보관해서 운반해야 되는건데, 기본적인 살식도 모르고 하진 안호았을텐데.,
121.***.***.12

레알도민 2020-09-23 16:46:12
빨리 맞으면 저거 맞을 가능성이 크겠네요
168.***.***.2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