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곤 "농가소득 '빨간불'...1년새 평균 200만원↓"
위성곤 "농가소득 '빨간불'...1년새 평균 200만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적으로 평균 농업소득은 감소한 반면, 농업경영비는 늘어나는 등 농가의 부담이 가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위성곤 의원.
위성곤 의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성곤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 서귀포시)이 29일 농업협동조합중앙회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2019년 농가의 평균 농업소득은 1026만원으로 2018년 1292만원에 비해 20.6%가 감소했다.

반면 2019년 농업경영비는 2418만원으로 2018년 2283만원에 비해 5.9%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농가소득이 더욱 악화된 것으로 파악됐다.

농업총수입은 3444만원으로 2018년 대비 3.7% 감소했다. 과수·채소·미곡·화훼 등 농작물 수입이 2018년 2470만원에서 2019년 2329만원으로 5.7% 감소했고, 농업 잡수입이 1022만원에서 659만원으로 35.5%가 감소했다.

반면, 축산수입은 한육우 등 대동물과 계란·우유 등 축산물의 수입이 늘어 2019년 1047만원으로 2018년에 1002만원에 비해 4.5% 증가했다. 농업소득, 농외소득, 이전소득, 비경상소득을 합친 농가소득은 2018년 4206만원 대비 2019년 4118만원으로 2.1% 감소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2018년 대비 농가소득은 경기, 강원, 충남, 제주는 증가한 반면 충북, 전북, 전남, 경북, 경남은 감소했다.

경기도가 5057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제주 4896만원, 충남 4401만원, 전북 4121만원 등 4곳의 광역 자치단체만 4000만원을 넘었다. 가장 낮은 곳은 경남으로 3692만원을 기록했고, 경북 3754만원, 강원 3872만원 순으로 농가소득이 낮았다.

한편, 농가부채는 제주도가 7512만원으로 가장 많고, 경기 5965만원, 충남 3535만원, 강원 3447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위성곤 의원은 "순수 농업수익이 1년에 1000만원 수준에 불과하고 이전소득, 농외수익 등으로 보존해야 겨우 4000만원 수준"이라며 "도시 근로자 가구소득 6615만원 대비 62.3%에 불과하고 농가부채는 3572만원으로 2015년 2722만원보다 31.2%나 증가한 것은 농가소득 안정을 위한 정책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이게 누구때문인고? 2020-09-29 22:14:26
이게 다 누구때문인고예?
여당이 제대로 일못하고,
정책실패때문아니가요?
그저 퍼주기나하고,
나중에 어떵허잰~~~
하긴 다음은 모르니까!
국회의원정도되면
농가소득증대방안에 대한 해결책을 내놓으셔야지?
지적이나 하는 수준 이게 뭡니까!?
223.***.***.1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