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청년들이 꿈과 고민, 제주포럼에서 발산하세요!
제주청년들이 꿈과 고민, 제주포럼에서 발산하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5회 제주포럼 첫날인 11월5일에 ‘제주포럼 청년의 날’이 개최된다. ‘제주포럼 청년의 날’은 제주포럼에서 처음으로 개최되는 행사로, ‘청년의, 청년을 의한, 청년을 위한’ 논의의 장이 펼쳐진다.

2001년에 출범한 제주포럼은 매회마다 다수의 세계 지도자와 학계 전문가들이 참석하여 동아시아를 포함한 전세계의 평화와 공동 번영을 모색했다. 이처럼 학자 및 전문가의 중심으로 개최되어 온 제주포럼이 미래세대인 청년의 목소리를 청취하고자 올해 처음으로 ‘제주포럼 청년의 날’을 개최한다.

제주포럼 청년의 날에는 청년 사무국이 직접 기획하고 운영한 세션과 JDC청년평화토크쇼로 진행될 예정이다. 청년 사무국은 국내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모집했고, 총 61개 지원 팀 중 3개 팀이 최종 선발되어 운영 중이다. 

청년의 날은 11월5일 오전 10시 20분에 개회식을 시작으로 청년 사무국 3팀의 세션이 진행되며, 이어 JDC 청년 평화토크쇼를 마지막으로 막을 내린다.

청년의 날 첫 세션으로는 청년 사무국 ‘청바람’팀의 ‘CODE BLUE: 지구를 심폐소생 하라’가 진행된다. 환경 분야 청년 활동가인 조규리 기후변화 청년단체 GEYK 대표와 김민 기후변화 청년 모임 빅웨이브(Big Wave) 대표, 그리고 김지석 그린피스 기후에너지 전문위원, 이유진 녹색전환연구소 연구원을 초청하여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청년들의 역할에 대해 논의한다.

두 번째로는 청년 사무국 ‘스뉴노멀’팀이 ‘청년 뉴노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New교육’을 주제로 팀원이 직접 좌장을 맡아 회의가 진행된다. 켄 로스 미네르바스쿨 아시아 총괄 이사와 박석준 대통령직속 국가교육회의 청년특별위원장 등이 참석하여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는 새로운 각도의 교육방법과 커리큘럼을 모색한다.

마지막 청년 사무국 세션으로는 ‘정주행’팀의 ‘어서와, 정주는 처음이지? 청년, 제주와의 상생을 말하다’가 진행된다. 윤상범 MBC 아나운서가 좌장을 맡았으며, 모종린 「골목길 자본론」 저자, 강성민 제주도의회 의원, 박건도 제주주민자치연대 참여자치위원장 등이 참석해 제주에서의 청년 이탈 현황을 파악하고 청년이 제주에 정주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토론할 예정이다.

이어서 개최되는 제주포럼 기념 JDC청년평화토크쇼에서는 평화롭고 포용적인 사회구현을 위한 청년들의 역할에 대해 논의된다. 조우종 아나운서가 사회를 맡았으며, 「순이삼촌」의 저자인 현기영 작가, 빅데이터 전문가인 송길영 전 다음소프트 부사장이 강연을 진행한다. 또한, 토론에서는 비정상회담 출연자, 수잔 사키야와 일리야 벨라코프와 함께 ‘코로나맵’ 개발자 이동훈, 탈북민 청년 유튜버 강나라가 참석할 예정이다.

현재 제주포럼 홈페이지에서는 청년의 날 온‧오프라인 참관단을 모집 중이다. 모집 기간은 25일까지로, 선정된 참관단에는 참관단 인증서와 함께 추첨을 통해 다양한 사은품이 제공될 예정이다.

제주포럼 관계자는 올해 처음으로 개최되는 청년의 날을 시작으로 청년들과 소통하고 공감할 수 있는 장을 지속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으며, 청년의 날 모든 행사가 온라인 생중계 됨에 따라 많은 청년들이 함께 해주시길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제주 2020-10-23 09:43:06
제주청년들이 꿈과 고민?
제주청년들의 꿈과 고민이 맞는 표현 아닌가요?
58.***.***.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