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제2의 문형순은 어디에도 없는 것일까?
[기고] 제2의 문형순은 어디에도 없는 것일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현주 /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신산리 주민

내가 살고 있는 신산리는 500여가구가 살고 있다. 마을 주민들은 땅을 일구고 물질을 하며 생계를 유지하며 살아가고 있다. 나는 20대에 결혼을 하고 삼십 여년 신산리에서 농사를 지으며 산다. 

내가 소유하고 있는 작은 땅으로는 먹고 살기 힘들어서 남의 밭을 임대해 무, 유채, 당근, 콩, 감자 농사를 지으며 산다. 성산 지역은 암반이 많은 돌밭이 대부분이다. 그래서 밭을 경작하려면 비료 포대에 돌을 담아 밭 밖으로 돌을 치우는 작업이 필요하다. 이 작업은 매우 힘들다. 돌을 치우는 작업은 적어도 한 달 정도 해야 한다. 밭은 돌만 치운다고 만들어지지 않는다. 임대한 밭을 옥토로 만들려면 매년 풀씨를 죽이고, 거름을 뿌리며 땅을 길들인다. 몇 년의 긴 시간이 지나야 기름진 밭이 되어 보기 좋고 먹기 좋은 농작물을 얻을 수 있다. 현재 내가 경작을 하고 있는 밭도 이런 작업을 거쳐서 겨우 농사를 지을 수 있게 되었다.

농사에 영향을 미치는 자연 환경은 밭뿐만 아니다. 태풍과 홍수, 그리고 농작물이 물에 잠길 때는 물이 빠질 때까지 아픈 가슴을 쓸어내리며 기다린다. 태풍과 홍수로 인해 어제까지 잘됐던 농작물이 오늘은 새까맣게 썩어있는 모습에 남몰래 눈물도 흘렸다. 그래도 나에겐 농사는 밥이 나오는 생명줄이기에 또 다시 씨를 뿌리고 밭을 간다. 

그런데 2015년 어느 날 갑자기 원희룡 도지사가 성산읍에 제2공항을 짓겠다고 발표했다. 나는 이게 무슨 상황인지 궁금했고 누구에게 물어봐야 할지 답답했다. ‘갑자기 날벼락이란 말이 이런 거구나! 나는 이제 쫓겨 나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고, 몇 년 전 영종도에 국제공항을 지을 때 쫓겨난 주민들의 이야기를 다큐에서 본 기억이 떠올랐다. ‘우린 무얼하며 살아가라고, 어디로 가서 살란 말인지’ 하는 생각에 억울하고 우울했다. 국토부, 국책 사업 등 평생 멀게만 있던 이 단어들이 폭탄처럼 무섭게 다가왔다. 농지를 빼앗아 제2공항 짓겠다니 한숨만 나온다.

홍현주 신산리 주민.

1949년 성산포엔 문형순이란 경찰서장이 있었다. 4.3시절 지역 주민을 학살하라는 국가의 명령에도 성산면 지역 주민은 거의 온전할 수 있었다고 한다. 아무리 국가의 명령이라도 “부당함으로 불이행”이라는 보고를 했다고 한다. 성산읍 주민의 생명을 지켜주신 그분이 감사하고 자랑스러웠다. 하지만 70년 전에도 문형순 서장님에게 보호받았던 성산이었건만 지금 성산에 닥친 현실은 무엇인가? 삶의 터전을 빼앗기는 농민을 보호해 줄 수 있는 제2의 문형순은 어디에도 없는 것일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
문형순 우르신이 계셨다면 2020-11-04 09:36:09
부당함으로 불이행! 반대운동 적극 하셨을 것.

일제시대 나라를 팔아먹은 이완용 같이 제주를 팔아먹으려는 놈들이 있어 개탄스럽다.

억새왓같이 국가에서 하는 일이니 조용히 따르고 보상금이나 더 받아내라는 매탐노들이 얼씬거리니 참으로 개탄스럽구나.
가을하늘이
왜이리
부끄럽노...
14.***.***.57

억새왓 2020-11-03 16:20:29
땅값이 비싸서 밭을 사지 못해 임대해 농사짓는다는것 까지는 이해를 하겠는디, 밭을 임대주며 밭을 개간해 갈아먹으라는 그런 악덕 밭임자가 있다는 소리는 처음 들어보네요.

어찌하든 입주민의 입장에서는 임대한 밭이든 자가소유 작은땅이든 수용당한다면 생계에 불리한 입장에 설것이라 생각들어 마음아파지네요.

많은 사람이 필요로하고 도민의 생명안전을 확보하는 국책사업으로 들어오는 신공항이 개인의 이익에 손해를 끼치므로 못들어오게 저항한다고 막아지는게 아니라는게

환경청 앞에서 오늘까지 10여일 목숨건 단식하지만 명분과 정당성이 약하기에 사람들의 관심이 없어하는 것이지요.

피해 입는것에대해 차라리 무엇을 어떻게 해결해 달라는 구체적인 요구가 더 실리적이고 다른사람틀로부터 공감을 얻는 길이 아닐까 생각이 드네요.
114.***.***.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