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어류 육종연구소 해연 ‘해양수산과학기술 대상’ 영예
제주 어류 육종연구소 해연 ‘해양수산과학기술 대상’ 영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금넙치 개발 통한 종자 시장 선점, 수출시장 확대 공로인정

제주 민간 어류 육종연구소 영어조합법인 해연(대표 서종표)이 10일 오후 2시 세종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2020 해양수산과학기술대상’ 시상식서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영)해연은 이날 열린 시상식서 학술연구 부문과 산업진흥 부문을 통틀어 대상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해양수산과학기술대상은 매해 학술연구 부문과 산업진흥 부문서 해양수산분야 연구 개발을 통해 우수성과를 창출·보급한 해양수산업 발전 공로가 큰 기관과 개인을 대상으로 수여하는 제도다. 

해양수산분야 과학기술 발전 등에 기여한 산학연 연구자와 기관 등을 발굴‧포상해 해양수산 과학기술의 지속 발전 도모키 위해 마련됐다.

해연은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과 국립수산과학원의 골든시드(Golden Seed) 프로젝트 지원사업을 통한 10여 년에 걸친 연구 개발 끝에 황금넙치 양식에 성공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해연에 따르면 황금넙치는 자연서 수백만분의 1 확률로 나타난다고 알려지며, 일반 넙치와 달리 황금색을 띠는 신품종이다. 

해연은 2016년 황금 체색 발현율 20%로 1세대를 양산했으며, 연구를 거듭해 현재 약 62%의 발현율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해연은 “황금넙치 육종 관련 기술 보호를 위해 ‘황금 체색 발현율을 향상시키기 위한 양식 황금넙치의 육종방법’에 대한 특허를 출원해 지난 8월 등록을 마쳤다”며 “2017년 북미 수출을 시작으로 현재 7개 국가로 수출 중이다. 향후 중국 등 수출 확대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서종표 대표는 “오랜 기간 연구 개발 결실로 큰 상을 받게 돼 감사하다. 앞으로도 어류 육종 연구 및 신품종 수산 종자 개발과 해외시장 개척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황금넙치 사육이 이뤄지는 수조 모습. 사진=(영)해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