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농협 “직장내 괴롭힘은 노조의 일방적인 주장”
한림농협 “직장내 괴롭힘은 노조의 일방적인 주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협동조합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노조)가 제주시 한림농협에서 직장내 괴롭힘과 부당노동행위가 있다고 주장한 가운데, 한림농협이 “노조의 일방적인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한림농협은 20일 해명자료를 내고 “광주지방고용노동청의 결정은 부당노동행위를 단정지은 것이 아니라 노사간 분쟁이 있어 교육 등을 통해 주의하라는 의미로 해석된다”고 해명했다. 

한림농협은 “영농자재판매장은 업무특성상 휴일과 점심시간에 인원공백 발생을 막고자 교대근무를 조치했다. 휴일의 경우 근무자가 3명이라 근무자별 순번을 정해 사업장 외부 식당이나 자택에서 점심을 먹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한림농협은 “은행이나 백화점, 마트 등도 업무 공백을 피하고 원활한 고객응대를 위해 점심시간을 교대로 운영하고 있다. 동료들과 함께 식사하고자 하는 마음은 이해하지만, 점심시간 사업장 폐쇄에 대한 조합원 불만이 있어 불가피한 조치”라고 해명했다. 

이어 “휴일대체근무는 단체협약이나 취업규칙 등으로 정해져 있거나 근로자의 동의를 얻으면 된다. 최소한 24시간 이전에 근로자에게 통보하면 된다. 한림농협 취업규칙에 휴일대체 규정이 있고, 근로자에게 24시간 전에 통보돼 주휴일, 약정휴일 대체는 가능하다는 노동청의 회신을 받았다. 일방적으로 불법하게 휴일 대체 근무를 지시한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한림농협은 “직장내 괴롭힘은 노조의 일방적 주장이다. 정당한 업무지시가 있으면 직원은 공익차원에서 이행해야 할 의무가 있다. 광주지방고용노동청의 근로감독에 대한 시정지시는 괴롭힘을 인정한 것이 아니라 관련 민원이 접수돼 일차적으로 시정지시를 내린 것”이라고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
농업인 2020-11-20 17:00:51
그 직원들 자질이 별로라던데
118.***.***.36

한림 농부 2020-11-20 16:49:29
영농자재판매장 문닫아라
가장효율 없는 부서
일반철물점 인건비×3
119.***.***.234

ㅋㅋㅋ 2020-11-20 16:38:38
농민들 생각하는건 좋은데
노동부에서도 인정했다는데 왜 똥고집을 부리고 시정지시서를 왜 안따르는건가?직원들은 개로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223.***.***.246

노무사 2020-11-20 16:10:16
3.노동부의 근로감독은 노조에서 직장 내 괴롭힘에 대해 근로감독을 요청했기 때문에 시행된 것입니다. 직장 내 괴롭힘이 인정되었기 때문에, 사업장에 교육,설문조사 등을 시행하라고 시정지시를 한 것이구요.
노동부의 시정지시서에는 한림농협이 '노동관계법 위반사항에 대해 시정지시를 하니, 시정지시서를 근로자가 잘 볼 수 있는 장소에 게시'하라고 되어 있지만, 사용자는 현재까지 게시조차 하지 않고 있습니다.
211.***.***.4

노무사 2020-11-20 16:02:55
1. 노동부 행정해석(근로개선정책과-875, 2013.01.30) : ‘휴일대체’란 특정된 휴일을 근로일로 하고 대신 통상의 근로일을 휴일로 대체할 수 있는 제도로서 단체협약, 취업규칙 등에서 정하고 있거나 근로자의 동의를 얻은 경우 실시할 수 있음.
즉, 휴일대체는 당사자의 동의를 얻어야 합니다(판례도 같은 입장입니다). 당사자의 동의를 받기 위해 24시간 전에 통보하고 사전에 충분히 협의하라는 의미이지, 동의를 받지 않아도 된다는 게 아닙니다.
2. 평일에 9명 근무하는데, 휴일에 3명 근무하면서 어떻게 교대로 식사를 제대로 할 수 있습니까? 교대로 식사할 수 없기 때문에 이전 조합장 때는 휴일근무시 점심시간만이라도 문을 닫았던 것입니다.
2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