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싸울때 싸워도 정치상도는 지키라!”
원희룡 “싸울때 싸워도 정치상도는 지키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 의원, 이명박·박근혜 두 진영에 ‘추한 싸움질’ 중단 촉구

한나라당 대선 예비주자인 원희룡 의원이 이명박·박근혜 두 진영을 향해 “싸우더라도 정치상도는 지키면서 하라”고 쓴소리를 내뱉었다. 최근 '이명박 X파일' '공천 살생부' 파문 등으로 어지러워진 당내 상황을 놓고 두 진영의 ‘자기 얼굴 침뱉기 식’ 공방을 멈추라는 충고였다.

원 의원은 5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명박·박근혜 두 진영의 추한 싸움질은 ‘애국애족’ ‘일하겠다’고 공언한 두 진영의 야심찬 슬로건마저 공허한 메아리로 만들고 있다”면서 “이런 싸움은 보통사람들의 상식 수준을 훨씬 뛰어 넘은 것”이라고 성토했다.

원 의원은 “'곽성문 녹취록' 사건으로 정치권뿐만 아니라 언론계까지 시끄럽다"고 포문을 연 뒤 "이명박 후보 측은 허위사실 유포와 후보비방을 지적하며 차후 공천권 문제를 언급했고, 박근혜 후보 측은 이에 뒤질세라 녹취문제를 지적, '도둑고양이' '파렴치'라는 원색적인 용어까지 사용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여기에 “언론 역시 ‘기자메모’ 수준이 아니라 '녹취록'까지 특정 캠프에 전달된 것을 '언론 상도'를 어긴 것이라고 크게 우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원 의원은 “올 초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 박근혜·이명박 두 진영의 싸움에 당원도 국민도 모두 사라졌다”며 “이미 대선 패배보다 상대측의 승리를 더 두려워해야 하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꼬집었다.

원 의원은 “‘한반도 대운하’니 ‘줄푸세(세금 줄이기, 규제 풀기, 법 질서 바로 세우기)’니 하는 대단한 것보다, 국민들은 규칙을 따르고 품위와 정도를 지키는 모습을 더욱 보고 싶어하고 있다”고 역설했다.

원 의원은 두 진영을 향해 “제발 정신 좀 차리자”라고 거침없이 말한 뒤 “지금도 범여권 단일후보가 나오면 (한나라당이)또다시 패배할 것이라고 불안해하는 국민과 당원들을 생각하라”고 충고하고 “이런 세간의 체념이 오는 12월 비수가 되어 돌아올 수도 있음을 지금 당장 깨달아야 할 것이다. 싸우더라도 제발 정치상도는 지키면서 싸우라”고 거침없이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원기사 2007-06-10 00:36:58
의도와는 달리, 아픔과 실망을 드린점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읍니다.
기회가 된다면, 그날의 인사에 대한 의도와 동기에 대해 솔직히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물론, 계속해서 님들의 충고와 지적에 대해서는 겸허하고 달게 받아드리겠읍니다.
의원실(02-784-2054)로 연락처를 남겨주시면, 원의원을 대신해서 우선 전화드리고 가능한 빨리 찾아뵙도록 하겠읍니다.
220.***.***.146

오공화국 2007-06-06 21:29:47
전통이 고향이광주였다면 아마부마항쟁을 죽였겠지 경상도 티케이였기에
광주를쳤겠지 그렇치아니한가 한반도의 아픔을 가슴에담고 민중들을위 가열차게
살아온 당신께서 전두환 에게 큰절을올리고 우리들을슬프게 하는가요 제발제주역사의 한귀퉁이라도 얼쩡되지마세요 부끄러움을알어야지ㅉㅉㅉㅉ
220.***.***.253

제주아들 운동권 2007-06-06 21:18:07
얼굴을 들수없었다 어느날인가 제주의 아들이 대권에 도전
그래 그친구라면 할수있지 하 그래 인천에서 노동운동 민중운동 얼마나
같은제주인으로서 감동했는지 수석 수석 졸업도 수석 아얼마나 조아하고뿌듯뿌듯 했는지
대권도전직후 빛고을 광주를 피로물들인 살인마 전두환에게 넙죽없드려 큰큰절을
아하 통재로다 이.박도아닌 이친구가 아니야 그게아닐거야 이제접어야지
돤이 살인마와 함께 하수인노릇이나 열심히,,,
220.***.***.2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