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학교병원 안과, 지역 최초 ‘미세녹내장수술’ 도입
제주대학교병원 안과, 지역 최초 ‘미세녹내장수술’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대학교병원 안과의 미세녹내자수술 장면. 제공=제주대학교병원.

제주대학교병원(병원장 송병철)은 이달 안과 하아늘 교수의 집도로 난치성녹내장을 앓고 있는 70대 환자에게 젠(XEN) ‘녹내장 스텐트 삽입술’을 시행해 성공적으로 수술을 마쳤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제주 지역에서 첫 번째다. 

70대 환자는 수술 전 4가지 종류의 안약을 사용하고도 시야 손상 악화를 멈추기 어려웠던 녹내장 환자다. 수술 후 2주의 경과 관찰 기간 동안 녹내장 안약의 사용 없이 안정적인 안압을 얻는데 성공했다.

기존 녹내장 수술인 섬유주 절제술은 눈 주위 결막에 물주머니를 만들어서 안압을 조절하는 수술법이다. 안압을 효과적으로 떨어뜨릴 수 있는 반면 절개 범위가 넓고, 수술 후 관리가 까다로우며 회복 기간이 다소 느리다는 단점이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 도입된 젠 녹내장 스텐트 수술은 섬유주 절제술의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1.8 ㎜ 미세절개창을 활용한 방법이다. 수술 시간은 10~15분 정도 소요되며 봉합이 필요하지 않아 실밥 제거 없이 빠른 일상 복귀가 가능하다. 그러나 절개 범위를 최소화 해 미세한 크기의 관을 눈 속에 삽입해야 하므로 고난이도의 의료 기술이 필요하다.

하아늘 교수는 “녹내장은 수술 시기가 예후에 매우 중요하다”며 “젠 수술이 도입되면서 보다 안전하고 정밀도가 높은 수술이 가능해졌기 때문에 제주지역 녹내장 질환을 갖고 있는 환자들의 치료가 늦어지는 일이 없도록 세밀한 진단과 양질의 치료가 제공될 수 있도록 부단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하아늘 교수는 최근 미국안과학회지(Ophthalmology) 포함 총 25편의 녹내장 관련 SCI 논문을 주저자로서 발표했다. 지난 10월 서울 워커힐호텔에서 개최된 대한안과학회 녹내장 심포지엄에 강의자로 초청 받아 ‘황반부 이미징을 이용한 녹내장 진단법’에 대해 소개 하는 등 의과학자이자 녹내장 수술 전문가로서 국내외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