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 차에 깔리자 트럭 들어 올린 제주 하귀 주민들
초등학생 차에 깔리자 트럭 들어 올린 제주 하귀 주민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오후 4시11분쯤 제주시 애월읍 하귀초등학교 앞 도로에서 1학년 학생이 트럭이 치여 깔리는 사고가 나자, 주변을 지나던 운전자와 마을 주민들이 힘을 합쳐 트럭 적재함을 들어 올리고 있다.
23일 오후 4시11분쯤 제주시 애월읍 하귀초등학교 앞 도로에서 1학년 학생이 트럭이 치여 깔리는 사고가 나자, 주변을 지나던 운전자와 마을 주민들이 힘을 합쳐 트럭 적재함을 들어 올리고 있다.

최근 제주지역 초등학교 앞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에서 발생한 8살 어린이 교통사고와 관련해 마을 주민들이 트럭을 들어 올려 구조에 힘을 보탠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사고는 23일 오후 4시11분쯤 제주시 애월읍 하귀초등학교 앞 도로에서 발생했다. 당시 하귀초 1학년 A(8)양이 횡단보도를 건너던 중 50대 B씨가 몰던 1톤 화물차량(트럭)에 치였다.

이 사고로 A양의 오른쪽 발목이 트럭 운전석 뒷바퀴에 깔렸다. 학생이 소리를 지르며 허둥거리자 트럭을 뒤따르던 운전자와 인근 상가에 있던 주민 등 7명이 뛰쳐나와 구조에 동참했다.

트럭에 몰려든 주민들은 일제히 맨손으로 적재함을 들어 올렸다. 마침 현장을 지나던 한서자치파출소 소속 경찰관들도 힘을 보태 아이를 구조하는데 성공했다.

현장에 있던 주민은 “웅성거리는 소리가 나서 나가보니 아이가 차량에 끼어 있었다. 사고가 나자 사람들이 모두 트럭으로 달려들어 차를 들어 올렸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이 곳은 평소에도 일부 차량들이 빠른 속도로 달려 위험하다. 사고이후 경찰의 교통 단속이 강화된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하귀초 정문 앞 횡단보도에는 지금껏 신호등이 없었다. 제주자치경찰단의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시설보강 계획에 맞춰 사고 직전에 교통신호기가 들어섰다.

학교측은 평소 오후 3시30분까지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교통지도에 나섰지만 공교롭게도 이날 사고는 지도활동이 끝난 직후에 벌어졌다.

제주서부경찰서는 유사 사례를 막기 위해 25일부터 아침 등교시간인 오전 8~9시, 하교시간인 오후 3~5시까지 자치경찰단 교통경찰관과 합동으로 교통 단속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자치경찰단도 어린이들의 안전을 위해 인도 주변 펜스 추가 설치와 과속단속장비 설치 등 스쿨존 시설 보강사업을 검토중이다.

자치경찰 관계자는 “교통신호기에 보행자 자동인식 시스템을 오늘 추가로 설치했다“며 “도로교통공단과 협의를 거쳐 과속단속장비 설치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당시 트럭 운전자에 대해서는 일명 민식이법으로 알려진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을 적용해 입건하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

민식이법에 따라 스쿨존 내 어린이 치사상 사건은 가중처벌 대상이 된다. 어린이를 상해에 이르게 한 경우 1년~15년 징역 또는 500만원~3000만원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

제주서부경찰서와 제주자치경찰단이 25일부터 사고가 발생한 하귀초등학교 앞에서 교통지도를 하고 있다. 자치경찰은 교통단속카메라와 안전펜스 추가 설치를 검토중이다.
제주서부경찰서와 제주자치경찰단이 25일부터 사고가 발생한 하귀초등학교 앞에서 교통지도를 하고 있다. 자치경찰은 교통단속카메라와 안전펜스 추가 설치를 검토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1
수수방관하는 제주도 2020-11-28 14:00:51
이런 사고가 또 재발하지 말라는 법없듯이 이곳말고도 위험한곳 많습니다.
세금은 어따쓰는지 하루빨리 신호체계와 단속카메라를 정비해야지 싶습니다.
61.***.***.165

123 2020-11-28 11:50:06
하귀 주민 분들은 상 받으셔야겠네요!
121.***.***.33

학이 2020-11-28 00:54:40
트럭 기사 낮술 쳐묵나 도대체가 눈깔이 봉사가 개눈깔이 쳐박았나 초보 운전이가 한심한 늠같으니 음주운전이면 7년이상 졸음운전이면 5년이상 기타 부주의로 사고면 3년이상 실형이다
단 사고당한 아이가 무탈할 경우이고
아이들 크게 다쳐서 장애가 있다면 실형 10년이다 팍팍팍 재판끝
106.***.***.178

대중교통 2020-11-28 00:49:33
신성여고 정문앞 등교시간 학부모들 자가용으로 도로 를 점거하고 있습니다.
자기자식만을 위해서 막무가내로 정차하고 금방 학생이 내리겠지만 뒷따르는 차량은 급정거를 일삼고 있으며 버스내 손님들 급정거에 깜짝깜짝 놀래고 갑자기 승용차 운전석문을 열어 버리질 않나... 다 애들 키우는 부모입장입니다.
신고정문 과 불과 30미터거리에 왕복 4차로 도로 우측에 정차해서 학생들 잠깐 도보로 등교해도 이렇게 까진 위험하지 않을것 같네요밑에 차를세워서 걸어봐야1분 거리 입니다.
제발 위험하게 정문에 세우지 말아주세요
아주 도로가 개판입니다.
현장에서 교통정리하는 사람이라곤 학부모 차량우선권으로 도로 통행 자기멋데로 방해하지마세요.
차라리 자치경찰관분들께서 30분만 지켜서 통행에 지장을 주는행위 집중 단속바랍니다.
39.***.***.115

박태길 2020-11-27 21:44:39
너무나도 훈훈한 기사네요
211.***.***.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