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0도로 걸어서 영실까지’ 한라산 탐방 예약 폭주
‘1100도로 걸어서 영실까지’ 한라산 탐방 예약 폭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눈으로 도로가 통제된 1100도로에서 13일 제설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일부 등반객들은 눈길을 뚫고 한라산 등반에 나섰다.

엿새째 내린 눈으로 제주 산지가 눈 세상으로 변하면서 설경을 보기 위한 탐방객들의 강행군이 이어지고 있다.  

13일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에 따르면 폭설에 탐방로 정비가 이뤄지지 않았지만 새벽부터 구간별로 산행에 나서는 행렬이 수백여 명에 이르고 있다.  

제주는 7일부터 산지에 대설특보가 발효되면서 정상 부근에 60cm 가까운 눈이 내렸다. 전구간 입산이 통제됐지만 어제(12일) 오후 1시 특보가 해제되면서 오늘부터 입산이 가능해졌다.

오늘 오전 11시 현재 성판악은 속밭대피소, 관음사는 탐라계곡, 어리목은 윗세오름대피소까지 등반이 가능하다. 돈내코는 기상 악화로 여전히 입산을 통제하고 있다.

영실의 경우 윗세오름까지 등반이 가능하다. 다만 1100도로가 통제되면서 차량 진입이 어렵다. 이에 일부 등반객은 걸어서 1100도로를 가로질러 영실 코스로 진입하는 상황이다.  

탐방예약제가 적용된 성판악과 관음사의 경우 신청 폭주로 전화예약이 어렵다. 온라인을 통해서도 신청이 가능하지만 두 코스 모두 17일까지 하루 예약이 모두 찼다.

23일에도 예약이 완료돼 주말에는 등반자체가 어려운 상황이다. 성판악은 30일도 예약이 끝났다. 하루 등반 제한 인원은 성판악이 1000명, 관음사는 500명이다.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관계자는 “성판악은 주차장 제설작업도 이뤄지지 않았지만 이미 350여명이 등반했다. 걸어서 1100도로를 뚫고 영실코스로 오르는 탐방객들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탐방예약의 경우 신청자가 많아 전화통화가 어렵다. 가급적 온라인 신청을 부탁한다”며 “이번 달은 주말 신청 자체가 어려운 만큼 사전 정보를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5
송병현 2021-01-15 10:50:20
정보 감사합니다
17일 영실에서 윗새오름 가려고하는데
예약을 해야하나요?
그리고 위해오름쪽에 상고대 기대해도되는지
알려주세요
175.***.***.65

젊은도민 2021-01-14 11:38:22
코로나 사라질때까지 영구 통제가 답인거같은데...눈본다고 수백 수천명이 몰려들겠네용...

마스크들은 다들 꼭 쓰시길 부탁들드립니다. 관광객분들도 제주를 찾아주셔서 감사하지만..

열이 있으신분들은 절대 오지 마시고~~안전하게 방역수칙 지키면서 관광하세요~

다같이 노력한 덕분에 코로나 확진자가 많이 줄었는데...여기서 또 발생하는 일이 없길 진심으로 기도합니다...
122.***.***.83

milkywayis 2021-01-14 08:47:13
지금 성판악 왔다가 주차를 아예 못해서 서귀포 쪽에 주차후 버스 타고 다시 올라가는중인데 화가 나는건 예약문자로 주차협소라는 말이 아니고 주차금지 혹은 주차불가를 보내줬으면 더 좋았을꺼고 성판악 주차장에서 만난 공무원 분들도 자세히 설명해주시는 분이 없었어요 관광객으로 이거 아닌듯합니다 시간낭비중입니다 사고여파로 버스도 밀리는데 환장하겠네요
223.***.***.83

양미정 2021-01-13 23:26:41
1100도로 통제상태가 해제되는 시점을 어디로 문의해야 하나요?
124.***.***.100

sun 2021-01-13 17:03:31
한라산 예약제 찬성하지만 제주도민은 예약제상관없이 방문할수있도록해야한다 . 예약제되면 도민은 거의 갈수가 없다 도민들은 정말 갑자기 시간이 생겻을때 산행하는데 이렇게 예약제되면 절대갈수없다 이해가되지않는것은 한라산관리에필요한 세금도 도민이 내는데 왜 누리지 못하는가?
112.***.***.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