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매력에 빠진 최은영 작가 개인전 '돌高돌我'
제주 매력에 빠진 최은영 작가 개인전 '돌高돌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은영 작가의 세 번째 개인전 ‘돌高돌我’가 2월 6일부터 18일까지 이중섭미술관 창작스튜디오 전시실에서 열린다. 

작가는 2019년 제주로 이주해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제주 살이를 시작한 뒤로 매일 한 장 씩 8개월 동안 매일 그린 드로잉 264점을 두 번째 개인전에서 선보인 바 있다. 올해 이중섭미술관 창작스튜디오 12기 입주 작가로 선정됐다. 현재는 제주 풍경 위로 부유(浮遊)하는 돌과 돌담을 매개로 한 심상의 세계에 주목하고 있다.

이번 전시 ‘돌高돌我’는 지난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 동안 제작한 20여점의 한국화를 선보인다. 

제공=최은영.
최은영, 저 너머, 53x53cm, 장지에 채색-먹, 2020. 제공=최은영.
제공=최은영.
돌꽃, 38x38cm(3EA), 장지에 채색-먹, 2020. 제공=최은영.
제공=최은영.
소길 풍경, 55x20cm, 순지에 채색, 2020. 제공=최은영.

작가는 “2018년부터 지난해 까지는 미술교사직을 마친 이후, 작가로서의 표현 주제를 찾기 위한 과정이다. 자연스럽게 파고 든 작가의 관심과 응시는 담으로 쌓여져 있는 돌 사이, 돌 너머의 풍경과 무거운 돌을 가볍게 날리고 싶은 소망”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돌 사이에서 높은 하늘과 나무 그리고 나 자신을 보게 됐고, 결국 성찰의 시간으로써 그림들은 그려졌다. 작가로서 특정한 주제를 찾기 위한 습작의 과정이라고 할 수 있지만 돌을 통해 그리는 즐거움을 찾았고 작업을 할 수 있는 힘을 얻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