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이호유원지 경매 사업부지 결국 개인에 등기이전
제주 이호유원지 경매 사업부지 결국 개인에 등기이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본 유치와 법정 분쟁으로 22년간 표류하고 있는 제주시 이호유원지 사업 부지의 일부가 실제 개인에게 넘어가면서 사업추진이 더욱 어려워졌다.

26일 법원과 제주도 등에 따르면 경매에 등장한 제주분마이호랜드의 사업부지를 낙찰 받은 개인들이 6개 필지에 대해 매각 납부를 완료해 이중 3개 필지에 대해 등기이전이 이뤄졌다.

이호유원지는 애초 금광기업(주)이 1999년부터 2007년까지 제주시 이호1동 1665-1번지 일대 25만2600㎡에 휴양문화시설과 운동시설, 숙박시설을 등을 개발하는 사업이었다.

이 과정에서 중국 흑룡강성 소재 분마실업집단유한공사(분마그룹)가 2009년 9월 제주이호유원지 조성사업에 지분참여 형태로 5억 달러(약 6000억원) 투자계획을 밝히면서 탄력이 붙었다.

합작법인인 제주분마이호랜드(주)는 총사업비 1조641억원을 들여 2023년까지 이호해수욕장 인근 23만1791㎡에 컨벤션센터, 마리나호텔, 콘도미니엄 등을 조성하기로 했다.

제주분마이호랜드는 387억원을 투입해 2009년 2월 유원지 조성공사 중 공유수면 매립공사를 마쳤다. 이후 자본잠식에 처하면서 2018년 사업부지가 부동산 강제경매로 넘어갔다.

법원이 2018년 6월 개시 결정을 하면서 260억원대 부지가 경매시장에 쏟아졌다. 2019년 12월부터 2020년 10월까지 3차에 걸친 경매 끝에 86개 필지, 4만7919㎡가 167억원에 팔렸다.

제주분마이호랜드가 이에 맞서 민사집행법에 따른 청구이의 소와 집행정지 신청을 제기했지만 줄줄이 기각되면서 낙찰자의 판매대금 납부와 등기 이전 절차가 속속히 이뤄지고 있다.

분마측은 사업 추진 의사를 굽히지 않고 지난해 말 제주도에 사업기간 연장을 신청했다. 이에 2021년 12월까지 기한을 연장하는 ‘제주 이호유원지 개발사업시행승인(변경) 고시’가 이뤄졌다.

제주분마이호랜드는 토지 경매 문제와 투자 자금 유치 문제를 해결하고 건물 층수를 낮추는 환경영향평가서(재협의) 협의 부대조건을 이행한다는 확약서를 제주도에 제출하기도 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분마측이 경매사건과 투자금에 대한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며 “해당 토지는 유원지로 묶여 있어 낙찰을 받아도 개발행위는 제한된다”고 설명했다.

분마측은 “3월까지 2000억원 이상의 투자금을 유치해 자본 문제를 정리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채무도 해결해 경매 취하 신청을 하고 낙찰된 토지도 재매입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도민 2021-01-27 20:46:55
저기에
산책로, 복합 체육시설이 생기면 좋겠네요..
어느나라처럼 운영비 적게드는 바다물 실외 수영장도 몇개 만들고
제주시민 삶의 질이 올라갈듯...
39.***.***.57

제주도민 2021-01-27 16:13:37
제주도 발전은 언제나환영합니다^^옛시대 없어지세요
시대가변화하면 그시대에 흐름에 변화 체인지가 필요햄수다
지금 부정적인사람들보면 고지식 개인주의만 있는사람들만있는듯 육지처럼 생각넓은 마인드로 생각합서 언제까지
발전없이살잰?햄수과? 옛시대 원하면 혼자생각하고 조용히이십서 누가알아주지도않아마씀
14.***.***.110

레알도민 2021-01-27 15:57:47
드림타워와 달리, 여태 자금 마련 못했고 어떻게 할지 계획도 제시 못하는 거 보면. 분마그룹은 흑룡강성에서 백화점 사업도 어려운데 누가 돈 투자할지 막연한 것임. 짱께에 끌려다니지 말고 작년에 사업기간 연장거부하고 종료시켜야 했는데, 그러면 공무원들이 실적이 안 되겠지.
122.***.***.92

솔향기 2021-01-27 15:35:58
알박기했구먼
약삭빠르네
장기간고생좀해야긋네
211.***.***.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