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제주 ‘태풍급 강풍’ 분다...산간엔 최대 15cm 눈
[날씨] 제주 ‘태풍급 강풍’ 분다...산간엔 최대 15cm 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풍속 초속 25m강풍...시설물-도로결빙 피해 유의해야
28일 오후 예상기압계 모식도. 사진=기상청

제주에 매우 강한 바람을 동반한 눈과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가 이어지겠다. 최대순간풍속 초속 25m에 달하는 '태풍급 강풍'에 의한 피해에도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28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제주는 중국 발해만 부근에서 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다가 차차 벗어나 밤부터는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겠다.

대체로 구름이 많다가 흐려지겠고, 서해상에서 해기차에 의해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을 받는 오후부터 눈 또는 비가 내리겠다. 

기온이 낮은 산지에서는 눈으로 내리겠고, 해안지역에도 곳에 따라 눈이 쌓이는 곳이 있겠다. 예상 적설량은 제주도 산지 5~10cm, 중산간 2~7cm, 해안 1~3cm다. 산간지역에 많은 곳은 15cm 이상 눈이 쌓이겠다.

오늘 내리는 눈은 짧은 시간동안 강하게 내려, 가시거리가 짧겠고,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서 내린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다. 저녁 퇴근길과 내일(29일) 아침 출근길의 교통혼잡이 예상되니, 차량운행시 교통안전에 유의해야겠다.

특히 낮부터 내일 오후까지 바람이 초속 10~18m, 최대순간풍속 초속 25m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어 강풍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겠다. 현재 제주도 전역에 강풍예비특보가 발효중이다.

강풍에 날리는 낙하물에 의한 2차 피해가 없도록 보행자 안전사고에 유의해야겠다.

북쪽 찬 공기의 유입으로 기온도 급격히 낮아질 전망이다. 낮 최고기온은 11~12도로 유지되겠으나, 늦은 오후부터 기온이 크게 떨어지겠다.

내일 아침 기온은 전날보다 5도 이상 떨어지겠고 바람도 매우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영하권으로 떨어지겠다.

해상에는 강한 바람으로 인해 물결이 2~6m로 높게 일면서 풍랑특보가 내려질 예정이다. 매우 강한 바람과 높은 물결로 인한 해상사고의 우려가 있고, 정박 중인 소형 선박도 선박 간의 충돌로 파손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신속히 대피해 안전사고에 대비할 필요가 있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